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3. 子張[이] 曰 書云 高宗 諒陰三年[을] 不言이라니 何謂也잇고(ㅣ잇고)

43.자장(子張)이 말하였다. “《서경(書經)》의 〈열명(說命)〉편에 이르기를 ‘고종(高宗)이 거상(居喪)하는 3년 동안 말하지 않았다.’라고 하니, 무엇을 말합니까?”
[James Legge] Tsze-chang said, “What is meant when the Shû says that Kâo-tsung, while observing the usual imperial mourning, was for three years without speaking?”
高宗 商王武丁也 諒陰 天子居喪之名이니 未詳其義
[ㅣ] 曰 何必高宗이리오 古之人 皆然니(이러니) 君薨커든(커시든) 百官[이] 總己야 以聽於冢宰三年니라(이러니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하필 고종(高宗)뿐이겠는가? 옛사람이 다 그러하였으니, 임금이 죽으면 백관(百官)들이 자신의 직책을 총괄하여 3년 동안 총재(冢宰)에게 명령을 들었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Why must Kâo-tsung be referred to as an example of this? The ancients all did so. When the sovereign died, the officers all attended to their several duties, taking instructions from the prime minister for three years.”
言君薨이면 則諸侯亦然이라 總己 謂總攝己職이라 冢宰 大宰也 百官 聽於冢宰 君得以三年不言也 ○ 胡氏曰 位有貴賤이나 而生於父母 無以異者 三年之喪 自天子達이라 子張 非疑此也 殆以爲人君三年不言이면 則臣下無所稟令하여 禍亂 或由以起也 孔子告以聽於冢宰하시니 則禍亂 非所憂矣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