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5. 子路曾晳冉有公西華 侍坐ㅣ러니

25. 자로(子路)‧증석(曾晳)‧염유(冉有)‧공서화(公西華)가 공자를 모시고 앉았었는데,
[James Legge] Tsze-lû, Tsang Hsî, Zan Yû, and Kung-hsû Hwâ were sitting by the Master.
曾參父 名點이라
[ㅣ] 曰 以吾[ㅣ] 一日長乎爾 毋吾以也라

공자(孔子)께서 말씀하셨다. “내 나이가 너희들보다 다소 많다 하여 나 때문에 말하기를 어려워하지 말아라.
[James Legge] He said to them, “Though I am a day or so older than you, do not think of that.
言 我雖年少長於女이나 女勿以我長而難言이라 蓋誘之盡言하여 以觀其志하시니 而聖人和氣謙德 於此 亦可見矣니라
居則曰 不吾知也ㅣ라니 如或知爾 則何以哉

너희들이 평소에 말하기를 ‘나를 알아주지 않는다.’ 하는데, 만일 혹시라도 너희들을 알아준다면 어찌 하겠느냐?”
[James Legge] From day to day you are saying, ‘We are not known.’ If some ruler were to know you, what would you like to do?”
言 女平居則言人不知我라하나니 如或有人知女 則女將何以爲用也
子路 率爾而對曰 千乘之國 攝乎大國之間야 加之以師旅ㅣ오(며) 因之以饑饉이어든 由也 爲之 比及三年야 可使有勇이오(이며) 且知方也케호리이다(케리이다) 夫子 哂之시다

자로(子路)가 경솔히 대답하기를 “천승(千乘)의 나라가 대국(大國) 사이에 끼어 있어서 침략을 받고, 따라서 기근(饑饉)이 들더라도 제가 다스리면 3년 정도면 이르러 백성들을 용맹하게 하고 또 의리(義理)로 향할 줄을 알게 할 수 있습니다.” 하니, 공자께서 비웃으셨다.
[James Legge] Tsze-lû hastily and lightly replied, “Suppose the case of a state of ten thousand chariots; let it be straitened between other large states; let it be suffering from invading armies; and to this let there be added a famine in corn and in all vegetables:-- if I were intrusted with the government of it, in three years' time I could make the people to be bold, and to recognize the rules of righteous conduct.” The Master smiled at him.
率爾 輕遽之貌 管束也 二千五百人 爲師 五百人 爲旅 仍也 穀不熟曰饑 菜不熟曰饉이라 向也 謂向義也 民向義 則能親其上하고 死其長矣 微笑也
何如 對曰 方六七十 如五六十 求也 爲之 比及三年야 可使足民이어니와 如其禮樂앤(은) 以俟君子호리이다

“구(求)야, 너는 어떠하냐?” “사방 6~7십리, 혹은 5~6십리 쯤 되는 나라를 제가 다스리면 3년 정도면 백성들을 풍족하게 할 수 있으나 예악(禮樂)에 있어서는 군자(君子)를 기다리겠습니다.”
[James Legge] Turning to Yen Yû, he said, “Ch'iû, what are your wishes?” Ch'iû replied, “Suppose a state of sixty or seventy lî square, or one of fifty or sixty, and let me have the government of it;-- in three years' time, I could make plenty to abound among the people. As to teaching them the principles of propriety, and music, I must wait for the rise of a superior man to do that.”
求爾何如 孔子問也 下放此 方六七十里 小國也 猶或也 五六十里則又小矣 富足也 俟君子 言非己所能이라 冉有謙退하고 又以子路見哂이라 其辭益遜하니라
何如 對曰 非曰能之 願學焉노이다(노니) 宗廟之事 如會同 端章甫 願爲小相焉노이다

“적(赤)아, 너는 어떠하냐?” “제가 능하다는 것이 아니라 배우기를 원합니다. 종묘(宗廟)의 일과 또는 제후(諸侯)들이 회동(會同)할 때에 현단복(玄端服)과 장보관(章甫冠) 차림으로 작은 집례(執禮)가 되기를 원합니다.”
[James Legge] “What are your wishes, Ch'ih,” said the Master next to Kung-hsî Hwâ. Ch'ih replied, “I do not say that my ability extends to these things, but I should wish to learn them. At the services of the ancestral temple, and at the audiences of the princes with the sovereign, I should like, dressed in the dark square-made robe and the black linen cap, to act as a small assistant.”
公西華志於禮樂之事하니 嫌以君子自居 將言己志 而先爲遜辭하여 言未能而願學也 宗廟之事 謂祭祀 諸侯時見曰會 衆覜曰同이라 玄端服이요 章甫 禮冠이라 贊君之禮者 言小 亦謙辭
何如 鼓瑟希러니 鏗爾舍瑟而作야 對曰 異乎三子者之撰호이다(이로이다)[ㅣ] 曰 何傷乎ㅣ리오 亦各言其志也ㅣ니라 曰 莫春者 春服[이] 旣成이어든 冠者五六人 童子六七人으로 浴乎沂야 風乎舞雩야 詠而歸호리이다 夫子 喟然嘆曰 吾與點也노라(호리라)

“점(點)아, 너는 어떠하냐?” 증점이 비파를 드문드문 타다가 쨍그렁 비파를 놓고 일어나 대답하였다. “세 사람의 뜻과는 다릅니다.”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무엇이 나쁘겠는가? 각기 자신의 뜻을 말한 것이다.” 그러자 증점이 말하였다. “늦봄에 봄옷을 만들어 입고 관(冠)을 쓴 어른 5, 6명과 동자(童子) 6, 7명과 함께 기수(沂水)에서 목욕하고 무우(舞雩)에서 바람쐬고서 노래하며 돌아오겠습니다.” 공자께서 ‘아!’ 하고 감탄하시며 말씀하셨다. “나는 점과 같이 하겠다.”
[James Legge] Last of all, the Master asked Tsang Hsî, “Tien, what are your wishes?” Tien, pausing as he was playing on his lute, while it was yet twanging, laid the instrument aside, and “My wishes,” he said, “are different from the cherished purposes of these three gentlemen.” “What harm is there in that?” said the Master; “do you also, as well as they, speak out your wishes.” Tien then said, “In this, the last month of spring, with the dress of the season all complete, along with five or six young men who have assumed the cap, and six or seven boys, I would wash in the Î, enjoy the breeze among the rain altars, and return home singing.” The Master heaved a sigh and said, “I give my approval to Tien.”
四子侍坐 以齒爲序 則點當次對로되 以方鼓瑟이라 孔子先問求赤而後及點也 間歇也 起也 具也 莫春 和煦之時 春服 單袷之衣 盥濯也 今上巳祓除是也 水名이니 在魯城南이라 地志以爲有溫泉焉이라하니 理或然也 乘涼也 舞雩 祭天禱雨之處 有壇墠樹木也 歌也 曾點之學 蓋有以見夫人欲盡處 天理流行하여 隨處充滿하여 無少欠闕이라 其動靜之際 從容如此하고 而其言志 則又不過卽其所居之位하여 樂其日用之常이요 初無舍己爲人之意하여 而其胸次悠然하여 直與天地萬物 上下同流하여 各得其所之妙 隱然自見於言外하니 視三子規規於事爲之末者하면 其氣象 不侔矣 夫子歎息而深許之하시고 而門人記其本末 獨加詳焉하니 蓋亦有以識此矣니라
三子者커늘(커) 曾晳ㅣ러니 曾晳[이] 曰 夫三子者之言 何如니잇고[ㅣ] 曰 亦各言其志也已矣니라 曰 夫子 何哂由也ㅣ시니잇고

세 사람이 나가자 증석(曾晳)이 뒤에 남았다가 말하였다. “저 세 사람의 말이 어떻습니까?” 공자(孔子)께서 대답하셨다. “각각 자신의 뜻을 말했을 뿐이다.” “선생님께서 무엇 때문에 유(由)를 비웃으셨습니까?”
[James Legge] The three others having gone out, Tsang Hsî remained behind, and said, “What do you think of the words of these three friends?” The Master replied, “They simply told each one his wishes.” Hsî pursued, “Master, why did you smile at Yû?”
點以子路之志 乃所優爲로되 而夫子哂之 請其說이라
曰 爲國以禮어늘(어) 其言[이] 不讓이라 是故 哂之로라

“나라를 다스림은 예(禮)로써 해야 하는데, 그의 말이 겸손하지 않았다. 그러므로 비웃은 것이다.”
[James Legge] He was answered, “The management of a state demands the rules of propriety. His words were not humble; therefore I smiled at him.”
夫子蓋許其能이요 特哂其不遜이라
唯求則非邦也與잇가(ㅣ잇가) 安見方六七十 如五六十而非邦也者ㅣ리오

“구(求)가 말한 것은 나라를 다스리는 일이 아닙니까?” “사방 6, 7십 리, 또는 5, 6십 리이면서 나라가 아닌 것을 어디에서 보겠느냐?”
[James Legge] Hsi again said, “But was it not a state which Ch'iû proposed for himself?” The reply was, “Yes; did you ever see a territory of sixty or seventy lî or one of fifty or sixty, which was not a state?”
曾點以冉求亦欲爲國이로되 而不見哂이라 微問之 而夫子之答 無貶詞하시니 蓋亦許之
唯赤則非邦也與잇가(ㅣ잇가) 宗廟會同 非諸侯而何 赤也 爲之小ㅣ면 孰能爲之大리오

“적(赤)이 말한 것은 나라를 다스리는 일이 아닙니까?” “종묘(宗廟)의 일과 회동(會同)하는 일이 제후(諸侯)의 일이 아니고 무엇이겠느냐? 적(赤)이 작은 집례(執禮)가 된다면 누가 큰 것을 할 수 있겠느냐?”
[James Legge] Once more, Hsî inquired, “And was it not a state which Ch'ih proposed for himself?” The Master again replied, “Yes; who but princes have to do with ancestral temples, and with audiences but the sovereign? If Ch'ih were to be a small assistant in these services, who could be a great one?”
此亦曾晳問而夫子答也 孰能爲之大 言無能出其右者 亦許之之詞 ○ 程子曰 古之學者 優柔厭飫하여 有先後之序하니 如子路冉有公西赤 言志如此 夫子許之亦以此하시니 自是實事 後之學者 好高하여 如人游心千里之外이나 自身 却只在此니라 又曰 孔子與點하시니 蓋與聖人之志同이니 便是堯舜氣象也 誠異三子者之撰이나 特行有不掩焉耳 此所謂狂也 子路等 所見者小니라 子路只爲不達爲國以禮道理 是以哂之하시니 若達이면 却便是這氣象也니라 又曰 三子 皆欲得國而治之 夫子不取하시고 曾點 狂者也 未必能爲聖人之事로되 而能知夫子之志 曰浴乎沂하여 風乎舞雩하여 詠而歸라하니 言樂而得其所也 孔子之志 在於老者安之하고 朋友信之하고 少者懷之하여 使萬物莫不遂其性하시니 曾點 知之 孔子喟然嘆曰 吾與點也라하시니라 又曰 曾點, 漆雕開 已見大意하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