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2. 子[ㅣ] 曰 知及之오도 仁不能守之 雖得之 必失之니라

32.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지혜가 거기에 미치더라도 인(仁)이 그것을 지킬 수 없으면 비록 얻더라도 반드시 잃는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When a man's knowledge is sufficient to attain, and his virtue is not sufficient to enable him to hold, whatever he may have gained, he will lose again.
知足以知此理 而私欲間之 則無以有之於身矣니라
知及之며 仁能守之오도 不莊以涖之 則民不敬이니라

지혜가 미치며 인(仁)이 지킬 수 있으며 장엄함으로써 백성들에게 임하더라도 백성들을 예(禮)로써 분발시키지 않으면 좋다고 할 수 없다.
[James Legge] When his knowledge is sufficient to attain, and he has virtue enough to hold fast, if he cannot govern with dignity, the people will not respect him.
臨也 謂臨民也 知此理而無私欲以間之 則所知者 在我而不失矣이나 猶有不莊者 蓋氣習之偏 或有厚於內而不嚴於外者 是以 民不見其可畏而慢易之 下句放此하니라
知及之며 仁能守之며 莊以涖之오도 動之不以禮 未善也ㅣ니라

지혜가 거기에 미치며 인(仁)이 그것을 지킬 수 있더라도 장엄함으로써 백성들에게 임하지 않으면 백성들이 공경하지 않는다.”
[James Legge] When his knowledge is sufficient to attain, and he has virtue enough to hold fast; when he governs also with dignity, yet if he try to move the people contrary to the rules of propriety:-- full excellence is not reached.”
動之 動民也 猶曰鼓舞而作興之云爾 謂義理之節文이라 ○ 愚謂 學至於仁이면 則善有諸己而大本立矣 涖之不莊하고 動之不以禮 乃其氣稟學問之小疵이나 亦非盡善之道也 夫子歷言之하사 使知德愈全則責愈備하니 不可以爲小節而忽之也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