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 子夏 問曰 巧笑倩兮 美目盼兮 素以爲絢兮라니 何謂也ㅣ잇고
逸詩也 好口輔也 目黑白分也 粉地 畫之質也 采色이니 畫之飾也 言人有此倩盼之美質하고 而又加以華采之飾이니 如有素地而加采色也 子夏疑其反謂以素爲飾이라 問之하니라
曰 繪事 後素ㅣ니라
繪事 繪畫之事也 後素 後於素也 考工記曰 繪畫之事後素功이라하니 謂先以粉地爲質而後 施五采하니 猶人有美質然後 可加文飾이라
曰 禮 後乎뎌(ㅣ잇가) 曰 起予者 商也ㅣ로다(ㅣ라) 始可與言詩已矣로다
必以忠信爲質이니 猶繪事必以粉素爲先이라 猶發也 起予 言能起發我之志意 謝氏曰 子貢 因論學而知詩하고 子夏 因論詩而知學이라 皆可與言詩니라 ○ 楊氏曰 甘受和하고 白受采하고 忠信之人이라야 可以學禮 苟無其質이면 禮不虛行이니 此繪事後素之說也 孔子曰 繪事後素라하신대 而子夏曰 禮後乎인저하니 可謂能繼其志矣로다 非得之言意之表者 能之乎 商賜可與言詩者 以此 若夫玩心於章句之末이면 則其爲詩也固而已矣니라 所謂起予 則亦相長之義也니라



자하(子夏)가 물었다. 《시경》에 “‘예쁜 웃음에 보조개가 예쁘며, 아름다운 눈에 눈동자가 선명함이여! 흰 비단으로 채색을 한다.’ 하였으니, 이 시는 무엇을 말한 것입니까?”
[언해] 子夏하ㅣ 묻子와 오 巧교 笑쇼ㅣ 倩쳔며 美미 目목이 盼변홈이여 素소로 絢현을 다 니 엇디 닐옴이잇고
[James Legge] Tsze-hsiâ asked, saying, “What is the meaning of the passage -- ‘The pretty dimples of her artful smile! The well-defined black and white of her eye! The plain ground for the colors?’”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그림 그리는 일은 흰 비단을 마련한 뒤에 한다는 뜻이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The business of laying on the colors follows (the preparation of) the plain ground.”

자하(子夏)가 “바탕인 충신(忠信)이 먼저이고, 형식인 예(禮)가 그 뒤이겠군요.” 하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나를 일으키는 자는 자하(子夏)로구나! 이제 함께 시(詩)를 말할 만하구나.”
[James Legge] “Ceremonies then are a subsequent thing?” The Master said, “It is Shang who can bring out my meaning. Now I can begin to talk about the odes with him.”


동영상 재생
1 8. 자하문왈 교소천 … 302
동영상 재생
2 8. 자하문왈 교소천 … 153
동영상 재생
3 8. 자하문왈 교소천 … 648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