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9. 季文子 三思而後[에]더니(이러니) 聞之[시고] 曰 再[ㅣ] 斯可矣ㅣ니라(니라)
季文子 魯大夫 名行父 每事 必三思而後하니 若使晉而求遭喪之禮以行 亦其一事也 語辭 程子曰 爲惡之人 未嘗知有思하나니 有思則爲善矣이나 至於再則已審이요 三則私意起而反惑矣 夫子譏之하시니라 ○ 愚按 季文子慮事如此하니 可謂詳審而宜無過擧矣로되 而宣公簒立 文子乃不能討하고 反爲之使齊而納賂焉하니 豈非程子所謂私意起而反惑之驗歟 是以 君子務窮理而貴果斷이요 不徒多思之爲尙이니라



19. 노(魯)나라 대부 계문자(季文子)가 모든 일을 세 번 생각한 뒤에 행하였는데, 공자께서 이 말을 들으시고 말씀하셨다. “두 번이면 된다.”
[James Legge] Chî Wan thought thrice, and then acted. When the Master was informed of it, he said, “Twice may do.”


동영상 재생
1 19. 계문자삼사이후… 414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