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 子夏 問孝대 曰 色難이니(니) 有事ㅣ어든 弟子 服其勞고 有酒食ㅣ어든 先生饌이(을) 曾是以爲孝乎

공자의 제자 자하(子夏)가 효(孝)에 대해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부형 앞에서 얼굴빛을 온화하게 하기가 어려우니, 이것을 잘하는 것이 효이다. 부형(父兄)에게 일이 있으면 자제(子弟)들이 그 수고로움을 대신하고, 술과 밥이 있으면 부형에게 잡수시게 하는 것을 효(孝)라고 할 수 있겠는가.”
[James Legge] Tsze-hsiâ asked what filial piety was. The Master said, “The difficulty is with the countenance. If, when their elders have any troublesome affairs, the young take the toil of them, and if, when the young have wine and food, they set them before their elders, is THIS to be considered filial piety?”
[언해] 子夏하ㅣ 孝효를 묻子온대 子ㅣ 샤 色이 어려오니 일이 잇거든 弟뎨子ㅣ 그 勞로 服복고 酒쥬와 食ㅣ 잇거든 先션生을 饌찬홈이 일즉 이를  孝효ㅣ라 랴
色難 謂事親之際 惟色爲難也 飯也 先生 父兄也 飮食之也 猶嘗也 蓋孝子之有深愛者 必有和氣하고 有和氣者 必有愉色하고 有愉色者 必有婉容이라 事親之際 惟色爲難耳 服勞奉養 未足爲孝也 舊說 承順父母之色 爲難이라하니 亦通이니라 ○ 程子曰 告懿子 告衆人者也 告武伯者 以其人多可憂之事 子游 能養而或失於敬이요 子夏 能直義而或少溫潤之色이니 各因其材之高下 與其所失而告之 不同也니라
동영상 재생
1 8. 자하문효한대 자… 392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