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2. 有子[ㅣ] 曰 禮之用[ㅣ] 爲貴니 先王之道 斯爲美 小大由之니라

12. 유자가 말하였다. “예(禮)가 행해지는 것은 화기(和氣)가 중요하니, 선왕(先王)의 도(道)도 이것을 아름답게 여겼다. 그러므로 작은 일과 큰 일 모두 이것을 따랐다.
[James Legge] The philosopher Yû said, “In practicing the rules of propriety, a natural ease is to be prized. In the ways prescribed by the ancient kings, this is the excellent quality, and in things small and great we follow them.
禮者 天理之節文이요 人事之儀則也 和者 從容不迫之意 蓋禮之爲體雖嚴이나이나 皆出於自然之理 其爲用 必從容而不迫이라야 乃爲可貴 先王之道 此其所以爲美하여 而小事大事無不由之也니라
有所不行니 知和而和ㅣ오 不以禮節之 亦不可行也ㅣ니라

행해서는 안 될 것이 있으니, 화기만을 알아서 화기만을 이루고 예로써 절제(節制)하지 않는다면 이 또한 행해질 수 없다.”
[James Legge] Yet it is not to be observed in all cases. If one, knowing how such ease should be prized, manifests it, without regulating it by the rules of propriety, this likewise is not to be done.”
承上文而言 如此而復有所不行者하니 以其徒知和之爲貴하여 而一於和하고 不復以禮節之 則亦非復禮之本然矣 所以流蕩忘反하여 而亦不可行也니라 ○ 程子曰 禮勝則離 禮之用 和爲貴하니 先王之道 以斯爲美하여 而小大由之 樂勝則流 有所不行者하니 知和而和하고 不以禮節之 亦不可行이니라 范氏曰 凡禮之體 主於敬이요 而其用則以和爲貴하니 敬者 禮之所以立也 和者 樂之所由生也 若有子 可謂達禮樂之本矣로다 愚謂 嚴而泰, 和而節 此理之自然이요 禮之全體也 毫釐有差 則失其中正하여 而各倚於一偏이니 其不可行 均矣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