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5. 子 畏於匡이러시니
畏者 有戒心之謂 地名이라 史記云 陽虎曾暴於匡이러니 夫子貌似陽虎 匡人 圍之
曰 文王 旣沒시니 文不在玆乎
道之顯者 謂之文이니 蓋禮樂制度之謂 不曰道而曰文 亦謙辭也 此也 孔子自謂
天之將喪斯文也ㅣ신댄(댄) 後死者 不得與於斯文也ㅣ어니와(ㅣ리니) 天之未喪斯文也ㅣ시니(댄) 匡人 其如予[에]ㅣ리오
馬氏曰 文王旣沒이라 孔子自謂後死者 言 天若欲喪此文인댄 則必不使我得與於此文이어니와 今我旣得與於此文하니 則是天未欲喪此文也 天旣未欲喪此文이면 則匡人 其奈我何리오하시니 言必不能違天害己也



5. 공자께서 광(匡) 땅에서 두려운 일을 당하셨을 때 말씀하셨다.
[James Legge] The Master was put in fear in K'wang.

“문왕(文王)이 이미 돌아가셨으니, 문(文)이 이 몸에 있지 않겠는가.
[James Legge] He said, “After the death of King Wan, was not the cause of truth lodged here in me?

하늘이 장차 이 문(文)을 없애려 하셨다면 뒤에 죽는 내가 이 문(文)에 참여하지 못하였을 것이지만 하늘이 아직 이 문(文)을 없애려 하지 않으신다면, 광(匡) 땅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하겠는가?”
[James Legge] If Heaven had wished to let this cause of truth perish, then I, a future mortal, should not have got such a relation to that cause. While Heaven does not let the cause of truth perish, what can the people of K'wang do to me?”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