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 子夏[ㅣ] 曰 賢賢호 易色며 事父母호 能竭其力며 事君호 能致其身며 與朋友交호 言而有信이면 雖曰未學이라도 吾必謂之學矣라호리라

7. 공자의 제자 자하(子夏)가 말하였다. “어진 이를 존경하되 여색(女色)을 좋아하는 마음과 바꿔서 하며, 부모(父母)를 섬기되 있는 힘을 다하며, 임금을 섬기되 자기 몸을 바치며, 벗과 사귀되 말을 하는 데 신의가 있으면, 비록 그가 배우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나는 반드시 그를 배운 사람이라고 평하겠다.”
[James Legge] Tsze-hsiâ said, “If a man withdraws his mind from the love of beauty, and applies it as sincerely to the love of the virtuous; if, in serving his parents, he can exert his utmost strength; if, in serving his prince, he can devote his life; if, in his intercourse with his friends, his words are sincere:-- although men say that he has not learned, I will certainly say that he has.”
[언해] 子夏하ㅣ 오 어딘 이를 어딜이 너교 色을 밧고며 父부母모를 셤교 能히 그 힘을 竭갈며 님금을 셤교 能히 그 몸을 致티며 朋友우로 더브러 交교호 言언홈애 信신이 이시면 비록 學디 몯얏다 닐어도 나 반시 學얏다 닐오리라
子夏 孔子弟子 姓卜이요 名商이라 賢人之賢而易其好色之心이면 好善有誠也 猶委也 委致其身 謂不有其身也 四者 皆人倫之大者 而行之必盡其誠이니 學求如是而已 子夏言 有能如是之人이면 苟非生質之美인댄 必其務學之至 雖或以爲未嘗爲學이라도 我必謂之已學也라하니라 ○ 游氏曰 三代之學 皆所以明人倫也 能是四者 則於人倫 厚矣 學之爲道 何以加此리오 子夏以文學名이로되 而其言 如此하니 則古人之所謂學者 可知矣 學而一篇 大抵皆在於務本하니라 吳氏曰 子夏之言 其意善矣이나 詞氣之間 抑揚大過하여 其流之弊 將或至於廢學이니 必若上章夫子之言然後 爲無弊也니라
동영상 재생
1 7. 자하왈 현현호되… 555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