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3. 子[ㅣ] 曰 法語之言(을) 能無從乎 改之爲貴니라(고) 巽與之言(을) 能無說乎 繹之爲貴니라(니) 說而不繹며 從而不改 吾末如之何也已矣니라(로다)

23.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바르게 해 주는 말을 따르지 않을 수 있겠는가? 그러나 자신의 잘못을 고치는 것이 중요하다. 완곡하게 해 주는 말은 기뻐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그러나 실마리를 찾는 것이 중요하다. 기뻐하기만 하고 실마리를 찾지 못하며, 따르기만 하고 잘못을 고치지 못하면 그런 사람은 어찌할 수가 없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Can men refuse to assent to the words of strict admonition? But it is reforming the conduct because of them which is valuable. Can men refuse to be pleased with words of gentle advice? But it is unfolding their aim which is valuable. If a man be pleased with these words, but does not unfold their aim, and assents to those, but does not reform his conduct, I can really do nothing with him.”
法語者 正言之也 巽言者 婉而導之也 尋其緖也 法言 人所敬憚故 必從이라이나 不改 則面從而已 巽言 無所乖忤故 必說이라이나 不繹이면 則又不足以知其微意之所在也니라 ○ 楊氏曰 法言 若孟子論行王政之類是也 巽言 若其論好貨好色之類是也 語之而不達하고 拒之而不受 猶之可也어니와 其或喩焉이면 則尙庶幾其能改繹矣어늘 從且說矣로되 而不改繹焉이면 則是終不改繹也已 雖聖人이라도 其如之何哉리오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