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6. 子[ㅣ] 在川上(샤) 曰 逝者 如斯夫뎌 不舍晝夜ㅣ로다

16. 공자께서 시냇가에서 말씀하셨다. “가는 것이 이 물과 같구나. 밤낮으로 그치지 않는도다.”
[James Legge] The Master standing by a stream, said, “It passes on just like this, not ceasing day or night!”
天地之化 往者過하고 來者續하여 無一息之停하니 乃道體之本然也이나 其可指而易見者 莫如川流 於此 發以示人하시니 欲學者時時省察하여 而無毫髮之間斷也니라 ○ 程子曰 此道體也 天運而不已하여 日往則月來하고 寒往則暑來하며 水流而不息하고 物生而不窮하여 皆與道爲體하여 運乎晝夜하여 未嘗已也 是以 君子法之하여 自强不息하나니 及其至也 純亦不已焉이니라 又曰 自漢以來 儒者皆不識此義하니 此見聖人之心 純亦不已也 純亦不已 乃天德也 有天德이라야 便可語王道 其要只在謹獨이니라 愚按 自此至終篇 皆勉人進學不已之辭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