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 子[ㅣ] 曰 麻冕 禮也ㅣ어늘(ㅣ나) 今也純니이라 吾從衆호리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베로 면류관을 만드는 것이 본래의 예(禮)인데 지금은 생사(生絲)로 만드니, 검소(儉素)하므로 나는 시속(時俗)을 따르겠다.
[언해] 子ㅣ 샤 麻마로 冕면이 禮례어늘 이제 純슌오로 니 儉검디라 내 衆을 從호리라
[James Legge] The Master said, “The linen cap is that prescribed by the rules of ceremony, but now a silk one is worn. It is economical, and I follow the common practice.
麻冕 緇布冠也 絲也 謂省約이라 緇布冠 以三十升布爲之하니 升八十縷 則其經 二千四百縷矣 細密難成하니 不如用絲之省約이라
拜下 禮也ㅣ어 今拜乎上니(니) 泰也ㅣ라 雖違衆이나 吾從下호리라

당(堂) 아래에서 절하는 것이 본래의 예인데 지금은 당 위에서 절하니, 교만하므로 나는 비록 시속과 어긋나더라도 당 아래에서 절하는 예를 따르겠다.”
[언해] 下하에셔 拜홈이 禮례어 이제 上에셔 拜니 泰태디라 비록 衆을 違위나 내 下하를 從호리라
[James Legge] The rules of ceremony prescribe the bowing below the hall, but now the practice is to bow only after ascending it. That is arrogant. I continue to bow below the hall, though I oppose the common practice.”
臣與君行禮 當拜於堂下 君辭之 乃升成拜 驕慢也 ○ 程子曰 君子處世 事之無害於義者 從俗可也어니와 害於義 則不可從也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