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 子[ㅣ] 曰 從我於陳蔡者 皆不及門也ㅣ로다

2.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진(陳)나라와 채(蔡)나라에서 나를 따르던 자들이 지금 모두 문하(門下)에 있지 않구나.”
[James Legge] The Master said, “Of those who were with me in Ch'an and Ts'âi, there are none to be found to enter my door”
孔子嘗厄於陳蔡之間할새 弟子多從之者러니 此時 皆不在門이라 孔子思之하시니 蓋不忘其相從於患難之中也시니라
德行앤(은) 顔淵閔子騫冉伯牛仲弓이오 言語앤() 宰我子貢이오 政事앤() 冉有季路ㅣ오 文學앤(은) 子游子夏ㅣ니라

덕행(德行)에는 안연(顔淵)‧민자건(閔子騫)‧염백우(冉伯牛)‧중궁(仲弓)이었고, 언어(言語)에는 재아(宰我)‧자공(子貢)이었고, 정사(政事)에는 염유(冉有)‧자로(子路)이었고, 문학(文學)에는 자유(子游)‧자하(子夏)였다.
[James Legge] Distinguished for their virtuous principles and practice, there were Yen Yûan, Min Tsze-ch’ien, Zan Po-niû, and Chung-kung; for their ability in speech, Tsâi Wo and Tsze-kung; for their administrative talents, Zan Yû and Chî Lû; for their literary acquirements, Tsze-yû and Tsze-hsiâ.
弟子因孔子之言하여 記此十人하고 而幷目其所長하여 分爲四科하니 孔子敎人 各因其材 於此 可見이니라 ○ 程子曰 四科 乃從夫子於陳蔡者爾 門人之賢者 固不止此하니 曾子傳道而不與焉이라 知十哲世俗論也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