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6. 子 曰 射不主皮 爲力不同科ㅣ니 古之道也ㅣ니라
射不主皮 鄕射禮文이라 爲力不同科 孔子解禮之意如此也 革也 布侯而棲革於其中하여 以爲的이니 所謂鵠也 等也 古者 射以觀德하여 但主於中하고 而不主於貫革하니 蓋以人之力 有强弱하여 不同等也 記曰 武王 克商하시고 散軍郊射 而貫革之射息이라하니 正謂此也 周衰 禮廢하고 列國兵爭하여 復尙貫革이라 孔子歎之하시니라 ○ 楊氏曰 中 可以學而能이어니와 不可以强而至 聖人言古之道 所以正今之失이시니라



16.공자께서 말씀하셨다. “활을 쏠 때에 과녁의 가죽 뚫는 것을 기준으로 삼지 않음은 힘이 동등하지 않기 때문이니, 옛날의 활 쏘는 도(道)이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In archery it is not going through the leather which is the principal thing;-- because people's strength is not equal. This was the old way.”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