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3. 子[ㅣ] 曰 若聖與仁 則吾豈敢이리오 抑爲之不厭며 誨人不倦 則可謂云爾已矣니라 公西華[ㅣ] 曰 正唯弟子ㅣ(의) 不能學也ㅣ로소이다

33.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성(聖)과 인(仁)으로 말하면 내 어찌 감히 자처하겠는가? 그러나 인(仁)과 성(聖)의 도(道)를 행하기를 싫어하지 않으며 남을 가르치기를 게을리하지 않는 것은 그렇다고 말할 수 있다.” 공서화(公西華)가 말하였다. “바로 그것이 저희 제자(弟子)들이 배울 수 없는 점입니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The sage and the man of perfect virtue;-- how dare I rank myself with them? It may simply be said of me, that I strive to become such without satiety, and teach others without weariness.” Kung-hsî Hwâ said, “This is just what we, the disciples, cannot imitate you in.”
此亦夫子之謙辭也 聖者 大而化之 則心德之全而人道之備也 爲之 謂爲仁聖之道 誨人 亦謂以此敎人也이나 不厭不倦 非己有之 則不能이니 所以弟子不能學也니라 ○ 晁氏曰 當時 有稱夫子聖且仁者 以故 夫子辭之하시니 苟辭之而已焉이면 則無以進天下之材하고 率天下之善하여 將使聖與仁爲虛器하여 而人終莫能至矣 夫子雖不居仁聖이나 而必以爲之不厭 誨人不倦으로 自處也 可謂云爾已矣者 無他之辭也 公西華仰而歎之하니 其亦深知夫子之意矣로다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