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 伯牛 有疾이어 問之실 自牖[로] 執其手曰 亡之러니(로다) 命矣夫ㅣ라(여) 斯人也 而有斯疾也셔 斯人也 而有斯疾也셔

8. 백우(伯牛)가 몹쓸 병을 앓자, 공자(孔子)께서 문병하러 가셨는데, 이때 백우의 집에서 임금이 문병하러 왔을 경우에 행하는 예(禮)로써 공자를 높이자, 공자께서 방에 들어가지 않고 남쪽 창문으로부터 그의 손을 잡고 말씀하셨다. “이런 병에 걸릴 리가 없는데, 천명(天命)인가보다. 이런 사람이 이런 병에 걸리다니. 이런 사람이 이런 병에 걸리다니.”
[James Legge] Po-niû being ill, the Master went to ask for him. He took hold of his hand through the window, and said, “It is killing him. It is the appointment of Heaven, alas! That such a man should have such a sickness! That such a man should have such a sickness!”
伯牛 孔子弟子 姓冉이요 名耕이라 有疾 先儒以爲癩也 南牖也 病者居北牖下하나니 君視之 則遷於南牖下하여 使君得以南面視己 伯牛家以此禮尊孔子하니 孔子不敢當이라 不入其室하고 而自牖執其手하시니 蓋與之永訣也 謂天命이라 言此人 不應有此疾이어늘 而今乃有之하니 是乃天之所命也 然則非其不能謹疾而有以致之 亦可見矣니라 ○ 侯氏曰 伯牛以德行稱하여 亞於顔閔이라 其將死也 孔子尤痛惜之하시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