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 佛肹[이]ㅣ어 欲往이러시니
佛肹 晉大夫趙氏之中牟宰也
子路[ㅣ] 曰 昔者[애] 由也 聞諸夫子호니 曰 親於其身 爲不善者ㅣ어든() 君子[ㅣ] 不入也ㅣ라시니(ㅣ라더시니) 佛肹 以中牟畔이어 子之往也 如之何잇고(ㅣ잇고)
子路恐佛肹之浼夫子 問此以止夫子之行이라 猶自也 不入 不入其黨也
[ㅣ] 曰 然다 有是言也ㅣ니라(ㅣ어니와) 不曰堅乎 磨而不磷이니라(며) 不曰白乎 涅而不緇니라
薄也 染皀物이니 言人之不善 不能浼己 楊氏曰 磨不磷하고 涅不緇而後 無可無不可 堅白不足이어늘 而欲自試於磨涅이면 其不磷緇也者幾希니라
[ㅣ] 豈匏瓜也哉 焉能繫而不食이리오
瓠也 匏瓜 繫於一處而不能飮食이어니와 人則不如是也 ○ 張敬夫曰 子路昔者之所聞 君子守身之常法이요 夫子今日之所言 聖人體道之大權也이나 夫子於公山, 佛肹之召 皆欲往者 以天下無不可變之人이요 無不可爲之事也 其卒不往者 知其人之終不可變而事之終不可爲耳시니 一則生物之仁이요 一則知人之智也니라



7. 필힐(佛肹)이 부르자, 공자(孔子)께서 가려고 하셨다.
[James Legge] Pî Hsî inviting him to visit him, the Master was inclined to go.

자로(子路)가 말하였다. “옛날에 제가 선생님께 들으니, ‘자신이 직접 불선(不善)한 일을 하는 자에게 군자(君子)는 들어가지 않는다.’고 하셨습니다. 필힐(佛肹)이 지금 중모읍(中牟邑)을 가지고 반란을 일으켰는데, 선생님께서 가려고 하심은 어째서입니까?”
[James Legge] Tsze-lû said, “Master, formerly I have heard you say, ‘When a man in his own person is guilty of doing evil, a superior man will not associate with him.’ Pî Hsî is in rebellion, holding possession of Chung-mâu; if you go to him, what shall be said?”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그렇다. 그와 같은 말을 한 적이 있다. 그러나 단단하다고 말하지 않겠는가, 갈아도 얇아지지 않으니, 희다고 말하지 않겠는가,
[James Legge] The Master said, “Yes, I did use these words. But is it not said, that, if a thing be really hard, it may be ground without being made thin? Is it not said, that, if a thing be really white, it may be steeped in a dark fluid without being made black?

검은 물을 들여도 검어지지 않으니 내가 어찌 박이겠는가? 어찌 박처럼 한 곳에 매달려서 먹히지 않을 수 있겠는가?”
[James Legge] Am I a bitter gourd? How can I be hung up out of the way of being eaten?”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