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4. 子 曰 吾之於人也 誰毁誰譽ㅣ리오(리오) 如有所譽者ㅣ면(댄) 其有所試矣니라

24.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누구를 헐뜯고 누구를 칭찬(稱讚)하겠는가? 내가 만약 칭찬하는 경우가 있다면 시험해 봄이 있어서이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In my dealings with men, whose evil do I blame, whose goodness do I praise, beyond what is proper? If I do sometimes exceed in praise, there must be ground for it in my examination of the individual.
毁者 稱人之惡而損其眞이요 譽者 揚人之善而過其實이라 夫子無是也이나 或有所譽者 則必嘗有以試之하여 而知其將然矣 聖人 善善之速하여 而無所苟 如此 若其惡惡 則已緩矣 是以 雖有以前知其惡이라도 而終無所毁也시니라
斯民也 三代之所以直道而行也ㅣ니라

이 백성들은 삼대시대(三代時代)에 정직한 도(道)를 행했던 사람들이다.”
[James Legge] This people supplied the ground why the three dynasties pursued the path of straightforwardness.”
斯民者 今此之人也 三代 夏商周也 直道 無私曲也 言吾之所以無所毁譽者 蓋以此民 卽三代之時 所以善其善, 惡其惡하여 而無所私曲之民이라 我今亦不得而枉其是非之實也니라 ○ 尹氏曰 孔子之於人也 豈有意於毁譽之哉시리오 其所以譽之者 蓋試而知其美故也 斯民也 三代所以直道而行이니 豈得容私於其間哉리오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