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 三家者 以雍徹이러니(이어) 曰 相維辟公이어늘(이어든) 天子穆穆 奚取於三家之堂

노나라의 세 대부인 맹손(孟孫)‧숙손(叔孫)‧계손(季孫)의 집안[三家]에서 제사를 마치고, 《시경(詩經)》 〈주송(周頌)〉의 〈옹장(雍章)〉을 노래하면서 제사상을 물리자, 공자께서 이에 대하여 말씀하셨다. “제후(諸侯)들이 제사를 돕거늘 천자(天子)는 엄숙하게 계시다.’는 가사(歌詞)를, 어찌해서 삼가(三家)의 집에서 취하여 쓴단 말인가?”
[언해] 三삼家가者쟈ㅣ 雍으로 徹텰더니 子ㅣ 샤 相 이 辟벽公이어 天텬子ㅣ 穆목穆목욤을 엇디 三삼家가ㅅ 堂에 取고
[James Legge] The three families used the YUNG ode, while the vessels were being removed, at the conclusion of the sacrifice. The Master said, “‘Assisting are the princes;-- the son of heaven looks profound and grave’;-- what application can these words have in the hall of the three families?”
三家 魯大夫孟孫叔孫季孫之家也 周頌篇名이라 祭畢而收其俎也 天子宗廟之祭에는 則歌雍以徹하나니 是時 三家僭而用之 助也 辟公 諸侯也 穆穆 深遠之意 天子之容也 雍詩之辭 孔子引之하사 言三家之堂 非有此事어늘 亦何取於此義而歌之乎아하시니 譏其無知妄作하여 以取僭竊之罪하시니라 ○ 程子曰 周公之功 固大矣 皆臣子之分所當爲 魯安得獨用天子禮樂哉 成王之賜 伯禽之受 皆非也 其因襲之弊 遂使季氏僭八佾하고 三家僭雍徹이라 仲尼譏之시니라
동영상 재생
1 2. 삼가자 이옹철이… 555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