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8. 子[ㅣ] 曰 不憤[이어든] 不啓며 不悱[어든] 不發호(며) 擧一隅 不以三隅反이어든 則不復也ㅣ니라

8.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알려고 애쓰지 않으면 가르쳐주지 않고, 표현하지 못해 애태우지 않으면 말해주지 않으며, 한 귀퉁이를 들어보였을 때 이것으로 남은 세 귀퉁이를 유추하여 반증(反證)하지 못하면 다시 더 일러주지 않는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I do not open up the truth to one who is not eager to get knowledge, nor help out any one who is not anxious to explain himself. When I have presented one corner of a subject to any one, and he cannot from it learn the other three, I do not repeat my lesson.”
憤者 心求通而未得之意 悱者 口欲言而未能之貌 謂開其意 謂達其辭 物之有四隅者 擧一이면 可知其三이라 反者 還以相證之義 再告也 上章 已言聖人誨人不倦之意하시고 因幷記此하여 欲學者勉於用力하여 以爲受敎之地也시니라 ○ 程子曰 憤悱 誠意之見於色辭者也 待其誠至而後 告之 旣告之 又必待其自得하여 乃復告爾니라 又曰 不待憤悱而發이면 則知之不能堅固 待其憤悱而後發이면 則沛然矣리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