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9. 孔子[ㅣ] 曰 生而知之者 上也ㅣ오 學而知之者 次也ㅣ오 困而學之ㅣ() 又其次也ㅣ니 困而不學이면 民斯爲下矣니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태어나면서 아는 자가 최상(最上)이고, 배워서 아는 자가 그 다음이고, 어려움을 겪은 다음에 배우는 자가 또 그 다음이니, 어려움을 겪고도 배우지 않으면, 백성으로서 최하(最下)가 되는 것이다.”
[언해] ㅣ 샤 야 디 쟈 이오 야 디 쟈 ㅣ오 곤야 홈이  그 ㅣ니 곤호 디 아니면 민이라 이에 하ㅣ 되니라
[James Legge] Confucius said, “Those who are born with the possession of knowledge are the highest class of men. Those who learn, and so, readily, get possession of knowledge, are the next. Those who are dull and stupid, and yet compass the learning, are another class next to these. As to those who are dull and stupid and yet do not learn;-- they are the lowest of the people.”
謂有所不通이라 言人之氣質不同 大約有此四等이라 ○ 楊氏曰 生知, 學知 以至困學 雖其質不同이나이나 及其知之하여는 一也 君子惟學之爲貴 困而不學然後 爲下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