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1. 季路 問事鬼神대[ㅣ] 曰 未能事人이면 焉能事鬼리오 敢問死노이다 曰 未知生이면 焉知死ㅣ리오

11.계로(季路)가 귀신(鬼神) 섬기는 일을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살아 있는 사람을 잘 섬기지 못한다면 어떻게 귀신(鬼神)을 섬기겠는가?” 계로가 “감히 죽음에 대해서 묻습니다.” 하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삶을 모른다면 어떻게 죽음에 대해서 알겠는가?”
[James Legge] Chî Lû asked about serving the spirits of the dead. The Master said, “While you are not able to serve men, how can you serve their spirits?” Chî Lû added, “I venture to ask about death?” He was answered, “While you do not know life, how can you know about death?”
問事鬼神 蓋求所以奉祭祀之意 而死者 人之所必有 不可不知 皆切問也이나 非誠敬足以事人이면 則必不能事神이요 非原始而知所以生이면 則必不能反終而知所以死 蓋幽明始終 初無二理로되 但學之有序하여 不可躐等이라 夫子告之如此하시니라 ○ 程子曰 晝夜者 死生之道也 知生之道 則知死之道 盡事人之道 則盡事鬼之道 死生人鬼 一而二 二而一者也 或言夫子不告子路라하니 不知此乃所以深告之也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