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7. 子[ㅣ] 曰 吾[ㅣ] 有知乎哉 無知也ㅣ로라(ㅣ어니와) 有鄙夫 問於我호 空空如也ㅣ라도 叩其兩端而竭焉노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내가 아는 것이 있는가? 나는 아는 것이 없다. 다만 비천한 사람이 나에게 물으면, 그가 아무리 무식하다 하더라도 나는 그 양쪽 끝을 들어서 다 말해준다.”
[언해] 子ㅣ 샤 내 알옴이 인냐 알옴이 업소라 鄙비夫부ㅣ 이셔 내게 무로 空空하야도 내 그 두 귿틀 叩구야 竭갈노라
[James Legge] The Master said, “Am I indeed possessed of knowledge? I am not knowing. But if a mean person, who appears quite empty-like, ask anything of me, I set it forth from one end to the other, and exhaust it.”
孔子謙言 己無知識이요 但其告人 雖於至愚라도 不敢不盡耳 發動也 兩端 猶言兩頭 言終始, 本末, 上下, 精粗 無所不盡이라 ○ 程子曰 聖人之敎人 俯就之若此로되 猶恐衆人以爲高遠而不親也 聖人之道 必降而自卑하니 不如此則人不親이요 賢人之言 則引而自高하니 不如此則道不尊이니 觀於孔子孟子 可見矣리라 尹氏曰 聖人之言 上下兼盡하니 卽其近이면 衆人 皆可與知 極其至 則雖聖人이라도 亦無以加焉이니 是之謂兩端이라 如答樊遲之問仁智 兩端 竭盡하사 無餘蘊矣 若夫語上而遺下하고 語理而遺物이면 則豈聖人之言哉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