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 子[ㅣ] 曰 君子之於天下也 無適也며 無莫也야(ㅣ오) 義之與比니라
專主也 春秋傳曰 吾誰適從 是也 不肯也 從也 ○ 謝氏曰 適 可也 不可也 無可, 無不可하여 苟無道以主之 不幾於猖狂自恣乎 此佛老之學 所以自謂心無所住而能應變이라하나 而卒得罪於聖人也 聖人之學 不然하여 於無可無不可之間 有義存焉하니 然則君子之心 果有所倚乎



10.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군자(君子)는 천하(天下)의 일에 있어 오로지 주장하는 것도 없으며 그렇게 하지 않는다는 것도 없어서 오직 의(義)를 따를 뿐이다.”
[James Legge] The Master said, “The superior man, in the world, does not set his mind either for anything, or against anything; what is right he will follow.”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