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3. 子張 問 十世를() 可知也ㅣ잇가(ㅣ니잇가)

자장(子張)이 여쭈었다. “10왕조(王朝) 뒤의 일을 미리 알 수 있습니까?”
[James Legge] Tsze-chang asked whether the affairs of ten ages after could be known.
陸氏曰 也 一作乎 ○ 王者易姓受命 爲一世 子張問 自此以後十世之事 可前知乎잇가
曰 殷因於夏禮니 所損益 可知也ㅣ며 周因於殷禮니 所損益 可知也ㅣ니 其或繼周者ㅣ면 雖百世라도 可知也ㅣ니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은(殷)나라는 하(夏)나라의 예(禮)를 인습하였으니 무엇을 가감(加減)했는지 알 수 있으며, 주(周)나라는 은나라의 예를 인습하였으니 무엇을 가감했는지 알 수 있네. 혹시라도 주나라를 계승하는 자가 있다면 비록 100왕조 뒤의 일이라도 알 수 있을 것이네.”
[James Legge] Confucius said, “The Yin dynasty followed the regulations of the Hsiâ: wherein it took from or added to them may be known. The Châu dynasty has followed the regulations of Yin: wherein it took from or added to them may be known. Some other may follow the Châu, but though it should be at the distance of a hundred ages, its affairs may be known.”
馬氏曰 所因 謂三綱五常이요 所損益 謂文質三統이라 愚按 三綱 謂君爲臣綱이요 父爲子綱이요 夫爲妻綱이며 五常 謂仁義禮智信이라 文質 謂夏尙忠, 商尙質, 周尙文이요 三統 謂夏正建寅하니 爲人統이요 商正建丑하니 爲地統이요 周正建子하니 爲天統이라 三綱五常 禮之大體 三代相繼하여 皆因之而不能變하고 其所損益 不過文章制度小過不及之間이어늘 而其已然之迹 今皆可見하니 則自今以往으로 或有繼周而王者 雖百世之遠이라도 所因所革 亦不過此 豈但十世而已乎 聖人所以知來者蓋如此하시니 非若後世讖緯術數之學也니라 ○ 胡氏曰 子張之問 蓋欲知來어늘 而聖人 言其旣往者以明之也 夫自修身으로 以至於爲天下 不可一日而無禮 天敍天秩 人所共由 禮之本也 商不能改乎夏하고 周不能改乎商하니 所謂天地之常經也 若乃制度文爲 或太過則當損하고 或不足則當益하여 益之損之 與時宜之 而所因者不壞하니 是古今之通義也 因往推來 雖百世之遠이라도 不過如此而已矣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