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 子[ㅣ] 曰 吾 十有五而志于學고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나는 열다섯 살에 학문(學問)에 뜻을 두었고,
[James Legge] The Master said, “At fifteen, I had my mind bent on learning.
[언해] 子ㅣ 샤 내 열히오  다새 學애 志지고
古者 十五而入大學이라 心之所之 謂之志 此所謂學 卽大學之道也 志乎此 則念念在此而爲之不厭矣리라
三十而立고

서른 살에 확고하게 섰고,
[James Legge] At thirty, I stood firm.
[언해] 셜흔에 立립고
有以自立이면 則守之固而無所事志矣리라
四十而不惑고

마흔 살에 사리(事理)에 의혹(疑惑)하지 않았고, [不惑]
[James Legge] At forty, I had no doubts.
[언해] 마애 惑혹디 아니고
於事物之所當然 皆無所疑 則知之明而無所事守矣리라
五十而知天命고

쉰 살에 천명(天命)을 알았고,
[James Legge] At fifty, I knew the decrees of Heaven.
[언해] 쉰에 天텬命을 알고
天命 卽天道之流行而賦於物者 乃事物所以當然之故也 知此則知極其精하여 而不惑 又不足言矣리라
六十而耳順고

예순 살에 귀로 들으면 그대로 이해되었고,
[James Legge] At sixty, my ear was an obedient organ for the reception of truth.
[언해] 여슌에 耳ㅣ 順슌고
聲入心通하여 無所違逆이니 知之之至하여 不思而得也
七十而從心所欲야(호) 不踰矩호라

일흔 살에는 마음이 하고자 하는 대로 따라도 법도(法度)를 넘지 않았다. [從心所欲不踰矩]”
[언해] 닐흔에 의 欲욕 바를 조차 矩구에 넘디 아니호라
[James Legge] At seventy, I could follow what my heart desired, without transgressing what was right.”
隨也 法度之器 所以爲方者也 隨其心之所欲이로되 而自不過於法度 安而行之하여 不勉而中也 ○ 程子曰 孔子 生而知者也로되 言亦由學而至 所以勉進後人也 能自立於斯道也 不惑 則無所疑矣 知天命 窮理盡性也 耳順 所聞皆通也 從心所欲不踰矩 則不勉而中矣니라 又曰 孔子自言其進德之序如此者 聖人 未必然이요 但爲學者立法하여 使之盈科而後進하고 成章而後達耳니라 胡氏曰 聖人之敎亦多術이라이나 其要 使人不失其本心而已 欲得此心者 惟志乎聖人所示之學하여 循其序而進焉하여 至於一疵不存, 萬理明盡之後 則其日用之間 本心瑩然하여 隨所意欲호되 莫非至理 蓋心卽體 欲卽用이며 體卽道 用卽義하여 聲爲律而身爲度矣리라 又曰 聖人言此하여 一以示學者當優游涵泳이요 不可躐等而進이며 二以示學者當日就月將이요 不可半途而廢也니라 愚謂 聖人 生知安行하여 固無積累之漸이라이나 其心 未嘗自謂已至此也 是其日用之間 必有獨覺其進而人不及知者 因其近似以自名하여 欲學者以是爲則而自勉이요 非心實自聖而姑爲是退託也 後凡言謙辭之屬 意皆放此니라
동영상 재생
1 4. 자왈 오십유오이… 75
동영상 재생
2 4. 자왈 오십유오이… 61
동영상 재생
3 4. 자왈 오십유오이… 55
동영상 재생
4 4. 자왈 오십유오이… 88
동영상 재생
5 4. 자왈 오십유오이… 48
동영상 재생
6 4. 자왈 오십유오이… 555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