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楊氏曰 聖人之所謂道者 不離乎日用之間也 夫子之平日 一動一靜 門人 皆審視而詳記之하니라 尹氏曰 甚矣 孔門諸子之嗜學也 於聖人之容色言動 無不謹書而備錄之하여 以貽後世하니 今讀其書하고 卽其事하면 宛然如聖人之在目也 雖然이나 聖人 豈拘拘而爲之者哉시리오 蓋盛德之至하여 動容周旋 自中乎禮耳 學者欲潛心於聖人인댄 宜於此求焉이니라 舊說 凡一章이러니 今分爲十七節하노라
1. 孔子 於鄕黨 恂恂如也샤 似不能言者ㅣ러시다

1. 공자(孔子)께서는 지방에 계실 때에는 신실(信實)하게 하시어 말씀을 잘하지 못하는 사람 같으셨고,
[James Legge] Confucius, in his village, looked simple and sincere, and as if he were not able to speak.
恂恂 信實之貌 似不能言者 謙卑遜順하여 不以賢知先人也 鄕黨 父兄宗族之所在 孔子居之 其容貌辭氣如此하시니라
其在宗廟朝廷샤(샨) 便便言샤 唯謹爾러시다

종묘(宗廟)와 조정(朝廷)에 계실 때에는 말씀을 잘하시되 삼가셨다.
[James Legge] When he was in the prince's ancestral temple, or in the court, he spoke minutely on every point, but cautiously.
便便 辯也 宗廟 禮法之所在 朝廷 政事之所出이니 言不可以不明辨이라 必詳問而極言之로되 但謹而不放爾시니라 ○ 此一節 記孔子在鄕黨宗廟朝廷言貌之不同이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