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9. 樊遲 問仁대[ㅣ] 曰 居處恭며 執事敬며 與人忠 雖之夷狄이라도 不可棄也ㅣ니라

번지(樊遲)가 인(仁)을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거처(居處)할 때에는 공손(恭遜)하게 하고, 일을 집행(執行)할 때에는 경건(敬虔)하게 하며, 사람을 대할 때에는 충성(忠誠)스럽게 하는 것이니, 이것을 비록 오랑캐의 나라에 가더라도 버려서는 안 된다.”
[언해] 번디ㅣ 仁을 묻온대 子ㅣ 샤 居거處쳐에 恭며 事를 執집홈이 敬며 人을 與여홈이 忠홈을 비록 夷이狄뎍에 갈띠라도 可가히 棄기티 몯 꺼시니라
[James Legge] Fan Ch'ih asked about perfect virtue. The Master said, “It is, in retirement, to be sedately grave; in the management of business, to be reverently attentive; in intercourse with others, to be strictly sincere. Though a man go among rude, uncultivated tribes, these qualities may not be neglected.”
主容이요 主事 恭見於外하고 敬主乎中이라 之夷狄不可棄 勉其固守而勿失也 ○ 程子曰 此是徹上徹下語 聖人 初無二語也 充之 則睟面盎背 推而達之 則篤恭而天下平矣니라 胡氏曰 樊遲問仁者三이니 此最先이요 先難 次之 愛人 其最後乎인저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