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10. 顔淵 問爲邦대

10. 안연(顔淵)이 나라 다스리는 법에 대해 묻자,
[James Legge] Yen Yüan asked how the government of a country should be administered.
顔子 王佐之才 問治天下之道어늘 曰爲邦者 謙辭
[ㅣ] 曰 行夏之時며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하(夏)나라의 책력(冊曆)을 행하며,
[James Legge] The Master said, “Follow the seasons of Hsiâ.
夏時 謂以斗柄 初昏建寅之月 爲歲首也 天開於子하고 地闢於丑하고 人生於寅이라 斗柄建此三辰之月 皆可以爲歲首하여 而三代迭用之 夏以寅하니 爲人正이요 商以丑하니 爲地正이요 周以子하니 爲天正也이나 時以作事하니 則歲月 自當以人爲紀 孔子嘗曰 吾得夏時焉이라하신대 而說者以爲夏小正之屬이라하니 蓋取其時之正 與其令之善이요 而於此 又以告顔子也시니라
乘殷之輅며

은(殷)나라의 수레를 타며,
[James Legge] Ride in the state carriage of Yin.
商輅 木輅也 輅者 大車之名이라 古者 以木爲車而已러니 至商而有輅之名하니 蓋始異其制也 周人 飾以金玉하니 則過侈而易敗하여 不若商輅之朴素渾堅而等威已辨하니 爲質而得其中也시니라
服周之冕며

주(周)나라의 면류관(冕旒冠)을 쓰며,
[James Legge] Wear the ceremonial cap of Châu.
周冕有五하니 祭服之冠也 冠上有覆하고 前後有旒하니 黃帝以來 蓋已有之로되 而制度儀等 至周始備이나 其爲物小而加於衆體之上이라 雖華而不爲靡하고 雖費而不及奢하니 夫子取之 蓋亦以爲文而得其中也시니라
樂則韶舞ㅣ오

음악은 순(舜)임금의 소무(韶舞)를 취하고
[James Legge] Let the music be the Shâo with its pantomimes.
取其盡善盡美
放鄭聲며 遠佞人이니 鄭聲[은]고 佞人[은]니라

정(鄭)나라의 음란한 음악을 추방하며 말재주 있는 사람을 멀리 해야 하니, 정(鄭)나라 음악은 음탕하고 말재주 있는 사람은 위태롭다.”
[James Legge] Banish the songs of Chang, and keep far from specious talkers. The songs of Chang are licentious; specious talkers are dangerous.”
謂禁絶之 鄭聲 鄭國之音이요 佞人 卑諂辨給之人이라 危也 ○ 程子曰 問政 多矣로되 惟顔淵告之以此 蓋三代之制 皆因時損益하니 及其久也에는 不能無弊 周衰 聖人不作이라 孔子斟酌先王之禮하여 立萬世常行之道하사 發此以爲之兆耳시니 由是求之 則餘皆可考也니라 張子曰 禮樂 治之法也 放鄭聲, 遠佞人 法外意也 一日不謹이면 則法壞矣 虞夏君臣 更相戒飭 意蓋如此니라 又曰 法立而能守 則德可久 業可大 鄭聲佞人 能使人喪其所守 放遠之하시니라 尹氏曰 此所謂百王不易之大法이니 孔子之作春秋 蓋此意也 孔顔 雖不得行之於時이나 其爲治之法 可得而見矣니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