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37. 子[ㅣ] 曰 莫我知也夫뎌
夫子自歎하여 以發子貢之問也시니라
子貢[이] 曰 何爲其莫知子也잇고(ㅣ니잇고)[ㅣ] 曰 不怨天며 不尤人이요 下學而上達노니 知我者 其天乎뎌
不得於天而不怨天하고 不合於人而不尤人이요 但知下學而自然上達하니 此但自言其反己自修하여 循序漸進耳 無以甚異於人而致其知也이나 深味其語意하면 則見其中自有人不及知而天獨知之之妙 蓋在孔門 唯子貢之智 幾足以及此 特語以發之하시니 惜乎 其猶有所未達也 ○ 程子曰 不怨天, 不尤人 在理 當如此니라 又曰 下學上達 意在言表니라 又曰 學者須守下學上達之語 乃學之要 蓋凡下學人事 便是上達天理이나 習而不察이면 則亦不能以上達矣니라



37.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나를 아는 이가 없구나!”
[James Legge] The Master said, “Alas! there is no one that knows me.”

자공(子貢)이 말하였다. “어찌하여 선생님을 아는 이가 없다고 하십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하늘을 원망하지 않고 사람을 탓하지 않으며, 아래로 인간(人間)의 일을 배워 위로 천리(天理)를 통달하였으니, 나를 알아주는 것은 하늘일 것이다!”
[James Legge] Tsze-kung said, “What do you mean by thus saying -- that no one knows you?” The Master replied, “I do not murmur against Heaven. I do not grumble against men. My studies lie low, and my penetration rises high. But there is Heaven;-- that knows me!”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