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0. 樊遲 問知대[ㅣ] 曰 務民之義오(고) 敬鬼神而遠之 可謂知矣니라 問仁대 曰 仁者 先難而後獲이면 可謂仁矣니라

20.번지(樊遲)가 지(智)에 대하여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사람이 지켜야 할 도리를 힘쓰고 귀신(鬼神)을 공경(恭敬)하되 멀리 하면 지(智)라 말할 수 있다.” 번지가 인(仁)에 대하여 묻자, 공자께서 또 말씀하셨다. “인자(仁者)는 어려운 일을 먼저 하고 얻는 것을 뒤에 하니, 이렇게 한다면 인(仁)이라고 말할 수 있다.”
[James Legge] Fan Ch'ih asked what constituted wisdom. The Master said, “To give one's self earnestly to the duties due to men, and, while respecting spiritual beings, to keep aloof from them, may be called wisdom.” He asked about perfect virtue. The Master said, “The man of virtue makes the difficulty to be overcome his first business, and success only a subsequent consideration;-- this may be called perfect virtue.”
亦人也 謂得也 專用力於人道之所宜하고 而不惑於鬼神之不可知 知者之事也 先其事之所難하고 而後其效之所得 仁者之心也 必因樊遲之失而告之시리라 ○ 程子曰 人多信鬼神하니 惑也 而不信者 又不能敬하니 能敬能遠이면 可謂知矣니라 又曰 先難 克己也 以所難爲先而不計所獲 仁也니라 呂氏曰 當務爲急이요 不求所難知하며 力行所知 不憚所難爲니라
동영상 재생
1 20. 번지문지한대… 391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