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論語集註

논어집주

범례 |
나란히 보기 지원 안함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논어집주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原注
凡二十六章이라
1. 陽貨 欲見孔子ㅣ어 孔子 不見신대 歸孔子豚이어(야) 孔子 時其亡也而往拜之러시니 遇諸塗시다

1. 양화(陽貨)가, 공자(孔子)를 만나고자 하였으나 만나주지 않으시자, 양화(陽貨)가 공자(孔子)에게 삶은 돼지를 선물로 보내니, 공자(孔子)께서도 그가 없는 틈을 타서 사례하러 가시다가 길에서 마주쳤다.
[James Legge] Yang Ho wished to see Confucius, but Confucius would not go to see him. On this, he sent a present of a pig to Confucius, who, having chosen a time when Ho was not at home, went to pay his respects for the gift. He met him, however, on the way.
陽貨 季氏家臣이니 名虎 嘗囚季桓子而專國政하니라 欲令孔子來見己 而孔子不往하신대 貨以禮 大夫有賜於士어든 不得受於其家 則往拜其門이라 瞰孔子之亡而歸之豚하여 欲令孔子來拜而見之也
謂孔子曰 來라[ㅣ] 與爾言호리라 曰 懷其寶而迷其邦 可謂仁乎 曰 不可다 好從事而亟失時 可謂知乎 曰 不可다 日月[이] 逝矣 歲不我與ㅣ니라 孔子[ㅣ] 曰 諾 吾將仕矣로리라

양화(陽貨)가 공자에게 말하였다. “이리 오시오. 내 그대와 할 말이 있소. 훌륭한 보배를 가지고 있으면서 나라를 어지럽게 내버려 두는 것을 인(仁)이라고 할 수 있겠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할 수 없습니다.” “일에 종사하기를 좋아하면서 자주 때를 놓치는 것을 지혜롭다고 할 수 있겠소?” “할 수 없습니다.” “해와 달은 가는 것이니 세월은 나를 위하여 머물러 주지 않소.” “알았습니다. 내 장차 벼슬을 하겠습니다.”
[James Legge] Ho said to Confucius, “Come, let me speak with you.” He then asked, “Can he be called benevolent who keeps his jewel in his bosom, and leaves his country to confusion?” Confucius replied, “No.” “Can he be called wise, who is anxious to be engaged in public employment, and yet is constantly losing the opportunity of being so?” Confucius again said, “No.” “The days and months are passing away; the years do not wait for us.” Confucius said, “Right; I will go into office.”
懷寶迷邦 謂懷藏道德하여 不救國之迷亂이라 數也 失時 謂不及事幾之會 將者 且然而未必之辭 貨語皆譏孔子而諷使速仕하니 孔子固未嘗如此하시고 而亦非不欲仕也 但不仕於貨耳 直據理答之하시고 不復與辯하여 若不諭其意者하시니라 ○ 陽貨之欲見孔子 雖其善意이나 不過欲使助己爲亂耳 孔子不見者 義也 其往拜者 禮也 必時其亡而往者 欲其稱也 遇諸塗而不避者 不終絶也 隨問而對者 理之直也 對而不辯者 言之孫而亦無所詘也니라 楊氏曰 揚雄謂 孔子於陽貨也 敬所不敬하여 爲詘身以信道라하니 非知孔子者 蓋道外無身하고 身外無道하니 身詘矣 而可以信道 吾未之信也로라

논어집주 책은 2019.04.26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