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1)

전국책(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楚使者在秦, 從遇於境.
楚怒, 爲楚王曰:
“魏請無與楚遇而合於秦,
是以鯉與之遇也. 弊邑之於與遇善之,
因不罪景鯉而德周‧秦.


나라 사자使者 경리景鯉나라에 있을 때
나라 사신 경리景鯉나라에 있으면서, 진왕秦王위왕魏王이 국경에서 만나 회담하는 자리에 참석하게 되었다.
초나라가 화를 내자 진나라는 주최周最초왕楚王에게 보내어 말하게 하였다.
나라가 초나라와 관계를 끊을 테니 우리 진나라와 연합하자고 요청해 왔습니다.
그래서 귀국의 사신 경리를 참여하게 한 것인데, 이는 우리 진나라가 귀국 초나라와 선린善隣 관계임을 보이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그랬더니 나라조차도 우리와 연합하지 않으려 합니다.”
이에 초왕은 경리를 죄주지 않고 주최周最와 진나라에 대해 고맙게 여겼다.


역주
역주1 098. 楚使者景鯉在秦 : 이 장의 내용은 정확히 알기가 어렵다. B.C.313년쯤의 일로 여겨지나 사건의 원인과 결과 등이 확실히 밝혀지지 않고 문장도 생략이 심한 편이다.
역주2 景鯉 : 楚나라의 公族. 秦나라에 사신으로 와 있었다. 099‧136‧191‧197‧391‧414장 등 참조.
역주3 秦王 : 秦 昭王. 혹은 惠王으로 보기도 한다.
역주4 魏王 : 魏 哀王. 《史記》 〈六國年表〉에 의하면 魏 哀王 6년에 秦王과 만난 것으로 되어 있다.
역주5 秦合(令)周最 : 合은 令의 誤字. 周最는 당시 秦나라의 사신 임무를 띠었다. 009‧014‧019‧020‧021장 등 참조.
역주6 故齊不合也 : 秦나라가 景鯉를 우대함을 보고 齊나라조차도 秦‧楚가 密約이 있는 줄로 여겨 秦과 연합을 망설였다는 뜻.
역주7 楚王 : 楚 頃襄王. 혹은 楚 懷王으로 보기도 한다.

전국책(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