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蘇代爲燕說齊, 未見齊王, 先說曰:
“人有賣駿馬者, 比三旦立市, 人莫之知.
往見曰: ‘臣有駿馬, 欲賣之, 比三旦立於市, 人莫與言,
願子還而視之, 去而顧之,
臣請獻一朝之賈.’ 伯樂乃還而視之, 去而顧之, 一旦而馬價十倍.
今臣欲以駿馬見於王, 莫爲臣先後者,
足下有意爲臣伯樂乎?
臣請獻白璧一雙, 黃金千鎰, 以爲馬食.”
淳于髡曰:
“謹聞命矣.”
入言之王而見之,
齊王大說蘇子.


460. 소대蘇代나라를 위하여 나라에게 유세하다
소대蘇代나라를 위하여 제왕齊王(민왕湣王)에게 유세하려면서 제왕을 뵙기 전에 먼저 순우곤淳于髡에게 말하였다.
“어떤 사람이 준마駿馬를 팔려고 3일 동안이나 시장에 내놓았지만 아무도 그것이 양마良馬인 줄을 몰랐습니다.
그래서 그는 백락伯樂을 찾아가 말하기를 ‘저에게 준마가 있어 이를 팔려고 사흘 동안이나 시장에 내어놓았지만 묻는 자도 없습니다.
원컨대 그대가 오면서 한 번 둘러봐 주시고, 떠나면서 한 번 되돌아보아 주십시오.
그러면 제가 말 장사로 버는 돈 하루치를 드리겠소.’ 이에 백락이 정말 가면서 한 번 둘러봐 주고 오면서 한 번 둘러봐 주었더니 말 값이 열 배나 뛰었다는 것입니다.
지금 제가 그 준마가 되어 제왕 앞에 나타났는데, 앞뒤에서 저를 살펴보아 줄 사람이 없습니다.
선생께서 그 백락과 같은 역할을 해 주실 수 없겠습니까?
제가 성공하면 백벽白璧과 황금 1천 을 바쳐 말먹이 값 정도를 사례하겠습니다.”
순우곤이 말하였다.
“삼가 명령하신 대로 하겠습니다.”
그리고 먼저 들어가 왕을 만난 후 소대로 하여금 왕을 만나보게 하였다.
제왕은 소대를 크게 기뻐하며 맞았다.


역주
역주1 : 이 이야기는 449장의 연속으로 보고 있다.
역주2 淳于髡 : 齊나라의 贅胥, 威王, 宣王의 重臣이 되었다.
역주3 伯樂 : 말의 相을 잘 알아보던 인물. 〈楚策〉 ‘汗明見春申君’篇의 注 참조.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