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1)

전국책(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謂齊王曰:
“王何不以地齎周最, 以爲太子也?”
齊王令以賂進周最於周.
謂司馬悍曰:
“周不聽, 是公之知困而交絶於周也.
公不如謂周君曰:何欲置?
令人微告悍,
悍請令王進之以地.”


어떤 사람이 제왕齊王에게 말하다
어떤 사람이 제왕齊王(閔王)에게 말하였다.
“왕께서는 어찌하여 주최周最에게 땅을 떼어 주어 그가 나라의 태자가 되도록 하지 않습니까?”
제왕齊王사마한司馬悍에게 명하여 주최에게 땅을 떼어 주도록 주나라로 들여보내었다.
좌상左尙이 사마한에게 말하였다.
“주나라가 이를 거절하면 이는 의 지혜가 곤궁해지고, 주나라와의 외교도 단절될 것입니다.
께서는 주나라 임금에게 ‘누구를 태자로 삼으시렵니까?
사람을 시켜 저에게 몰래 알려 주십시오.
그러면 제가 저의 왕에게 그 태자 될 자에게 땅을 떼어 주도록 청하겠습니다’라고 말하느니만 못합니다.”
좌상은 이로써 일을 성취하게 되었다.


역주
역주1 043. 謂齊王 : 이 사건은 037장과 관련이 있다.
역주2 司馬悍 : 司馬는 군사의 임무를 담당한 재상. 뒤에 姓氏로 굳어졌다. 悍은 이름. 司馬稈으로도 쓴다.
역주3 左尙 : 유세객. 左成으로도 쓴다. 024‧051‧067장 참조.
역주4 원주] 左尙以此得事 : 左尙이 司馬悍으로 하여금 王에게 권하여 周最에게 땅을 떼어 주도록 하여, 이로써 尊寵한 직위를 얻게 된 것이다.

전국책(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