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1)

전국책(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위왕魏王초왕楚王에게 미인美人을 보내다
遺楚王美人, 楚王說之.
위왕魏王초왕楚王(懷王)에게 한 미인을 보내니, 초왕은 대단히 기뻐하였다.
夫人鄭袖知王之說新人也, 甚愛新人.
부인夫人 정수鄭袖는 왕이 그 새 여자를 좋아하는 것을 알고 자신도 그 새 여자를 매우 예뻐하였다.
衣服玩好, 擇其所喜而爲之; 宮室臥具, 擇其所善而爲之. 愛之甚於王.
의복과 완호玩好를 그녀가 좋아하는 것으로 골라 주었으며, 방안과 침구도 그녀가 좋아하는 것을 가려 주어 왕보다 더 사랑하는 태도를 보였다.
王曰:
왕이 말하였다.
“婦人所以事夫者, 色也; 而妬者, 其情也.
“부인이 그 지아비를 섬기는 것은 이요, 질투하는 것은 이오.
今鄭袖知寡人之說新人也, 其愛之甚於寡人, 此孝子之所以事親, 忠臣之所以事君也.”
지금 정수鄭袖는 과인이 새 여자를 사랑하는 것을 알고 과인보다 더 그를 아껴주니, 이야말로 효자가 그 어버이를 섬기는 것 같고, 충신이 그 임금을 섬기는 것 같도다.”
鄭袖知王以己爲不妬也, 因謂新人曰:
정수는, 왕이 자기가 질투하지 않는다고 믿게 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새 여자에게 말하였다.
“王愛子美矣.
“대왕께서는 그대의 아름다움에 빠져 있소.
雖然, 惡子之鼻.
그렇긴 하나 그대의 코는 싫어하시오.
子爲見王, 則必掩子鼻.”
그러니 그대는 임금을 뵐 때 반드시 코를 손으로 가리세요.”
新人見王, 因掩其鼻.
이후 새 여자는 왕을 보면 얼른 코를 가리게 되었다.
王謂鄭袖曰:
왕이 정수에게 말하였다.
“夫新人見寡人, 則掩其鼻, 何也?”
“새 여자가 과인을 보면 코를 가리니, 이 무슨 까닭이오?”
鄭袖曰:
정수가 말하였다.
“妾知也.”
“저는 알고 있습니다.”
王曰:
왕이 말하였다.
“雖惡必言之.”
“비록 나쁜 말일지라도 반드시 말하시오.”
鄭袖曰:
정수가 말하였다.
“其似惡聞君王之臭也.”
“그녀가 임금의 몸에서 나는 냄새를 싫어해서 그러는 것입니다.”
王曰:
왕이 말하였다.
“悍哉!”
“고얀 것 같으니!”
令劓之, 無使逆命.
그녀의 코를 잘라버리게 하고는 누구도 임금의 그 명령을 거역할 수 없게 하였다.
역주
역주1 210. 魏王遺楚王美人 : 이 이야기는 《韓非子》 〈內儲說 下〉에도 실려 있다.
역주2 魏王 : 魏 襄王, 또는 哀王.

전국책(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