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1)

전국책(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나라는 원래 강성姜姓이다. 문왕文王태공망太公望 강상姜尙(呂尙, 자아子牙)을 봉하였던 곳으로 춘추시대春秋時代에 가장 먼저 세력을 키웠으며, 환공桓公 때에는 관중管仲을 등용, 춘추오패春秋五霸 중의 첫 패자가 된다. 그 당시 (원래 규성嬀姓)나라 여공厲公 의 아들 나라로 도망하여(B.C.672) 진성陳姓전성田姓으로 바꾸고 환공桓公을 섬겼다. 그의 후손인 전화田和가 당시 나라 임금 강공康公을 바닷가로 쫓아 버리고(B.C.386) 자립하여 제후가 되었다. 역사적으로 이를 흔히 전씨제田氏齊 혹은 전제田齊라 하는데, 국도國都는 여전히 임치臨淄에 두었다. 그 때문에 《사기史記》에서 〈제태공세가齊太公世家〉는 춘추春秋까지의 나라 역사를, 〈전경중완세가田敬仲完世家〉(田完의 시호諡號경중敬仲이었음)는 전국시대戰國時代 나라의 역사를 구분하여 기록한 것이다. 이렇게 전국시대를 맞이한 나라는 전국칠웅戰國七雄 중 동쪽 대국으로 해변의 어염魚鹽 등을 생산하여 산업을 발전시켜 지금의 산동반도山東半島를 포함한 중원中原 동쪽의 강국으로 군림하다가 1백 59년 만에 진시황秦始皇의 천하통일 때 종말을 고한다.(B.C.221)
춘추春秋 초기에 이미 나라는 경제권을 장악하고 이웃 소국을 겸병, 급속히 발전하여 패자가 되었고, 그 세력은 춘추 말기까지 이어 오면서 관자管子(管仲)와 안자晏子(晏嬰) 같은 걸출한 인물을 배출하기도 하였다. 전국시대 역성혁명易姓革命으로 전씨제田氏齊가 된 후에도 더욱 발전을 거듭하여 서쪽 나라와 대등한 세력으로 동제東帝서제西帝를 칭할 정도로 강국의 면모를 과시하였다. 학술과 사상에 있어서도 나라 공자孔子에 이어 전국시대에 맹자孟子나라에서 나와 왕도정치王道政治를 부르짖고 유학儒學의 부흥을 꾀하는 등, 소위 공맹지학孔孟之學의 발원지로 자리 잡아 한대漢代 유학儒學 건국이념의 기초를 제공하였다.
포표鮑彪는 그 강역疆域에 대하여 이렇게 말했다.
나라는 동쪽으로는 치천菑川동래東萊낭야瑯邪고밀高密교동膠東이며, 남쪽으로는 태산泰山성양城陽, 그리고 북쪽으로는 천승千乘청하淸河 이남과 발해渤海고악高樂고성高城중합重合신양信陽이었으며, 서쪽으로는 제남濟南평원平原영유領有하고 있었다.”

전국책(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