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65. 燕饑趙將伐之
465. 나라에 기근이 들자 나라가 치려 하다
燕饑, 趙將伐之.
나라에 기근이 들자 나라가 장차 치려 하였다.
楚使將軍之燕, 過魏, 見.
나라에서는 장군將軍 하나를 연나라에 보내어 사정을 살피게 하였는데 그 장군이 나라를 지나면서 조회趙恢를 만나게 되었다.
趙恢曰:
조회가 말하였다.
“使除患無至, 易於救患.
“재난이 생기지 않도록 미리 방비하는 것이 재난이 발생하였을 때 이를 구제하는 것보다 쉽습니다.
不用, 受大賞.
옛날 오자서伍子胥궁지기宮之奇는 자신의 의견이 쓰이지 못한 반면 촉지무燭之武장맹담張孟談이 큰 상을 받은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是故謀者皆從事於除患之道, 而先使除患無至者.
그러므로 일을 도모하는 자는 모두가 환란을 제거하는 일에 매달릴 때는 우선 먼저 재난이 발생하지 않도록 미리 손을 쓰는 것입니다.
今予以百金送公也, 不如以言. 公聽吾言而說趙王曰: ‘昔者, 吳伐齊, 爲其饑也,
지금 제가 그대에게 백금을 주어 보내는 것보다는 좋은 말 한 마디 드리는 것이 낫다고 여기기에 말씀드리는 것이니, 그대는 내 말을 듣고 조왕趙王을 설득하기를 ‘옛날 나라가 나라를 칠 때 역시 제나라에 기근이 든 것을 기회로 이용한 것입니다.
伐齊未必勝也, 而弱越乘其弊以霸.
그러나 제나라를 쳐서 아직 승리를 거두지 못했는데 약한 나라가 그 틈을 이용해 오나라를 치고 패자霸者가 되었습니다.
今王之伐燕也, 亦爲其饑也, 伐之未必勝, 而强秦將以兵承王之西,
지금 왕께서 연나라를 치는 것도 역시 연나라에 흉년이 든 것을 기화奇貨로 삼고 있으나, 친다고 반드시 이긴다는 보장도 없을 뿐더러 강한 나라가 그 틈을 이용하여 조나라의 서쪽으로 밀고 오지 않을까 염려됩니다.
是使弱趙居强吳之處, 而使强秦處弱越之所以霸也.
이는 약한 조나라가 강한 오나라처럼 굴고, 강한 진나라가 약하였던 월나라처럼 되어 패자를 만들어 내는 셈입니다.
願王之熟計之也.’”
원컨대 왕께서는 깊이 헤아려 보시기 바랍니다.’라고 하십시오.”
使者乃以說趙王,
이에 초나라 장군은 조왕을 설득하였다.
趙王大悅, 乃止.
조왕은 이 말에 크게 기뻐하며 계획을 철회하였다.
燕昭王聞之, 乃封之以地.
소왕昭王이 이 소식을 듣고 많은 땅을 내려 초나라 장군을 봉해 주었다.
역주
역주1 趙恢 : 魏나라의 신하인 듯하다.
역주2 伍子胥 : 楚나라 출신으로 아버지와 兄이 平王에게 죽임을 당하자 吳로 도망하여 후에 보복하였다. 《史記》 〈伍子胥列傳〉 참조.
역주3 宮之奇 : 春秋時代 虞의 大夫. 晉나라 荀息이 虢을 치겠다고 하였을 때 이를 거절하라고 하였으나 왕이 듣지 않자 虞나라를 떠났다. 《左傳》 僖公 2년 참조.
역주4 燭之武 : 春秋時代 鄭나라 대부. 秦과 晉이 鄭을 포위하자 鄭 文公이 이를 밤에 내어 보내 秦 穆公을 설득시켰다. 《左傳》 僖公 30년 및 文公 17년 참조.
역주5 張孟談 : 三晉 초기 智氏를 멸망시킨 趙나라 대부.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