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78. 犀首伐黃
478. 서수犀首 땅을 정벌하다
伐黃, 過衛, 使人謂曰:
서수犀首나라의 을 치려고 나라를 통과하면서 사람을 시켜 위군衛君에게 말하였다.
“弊邑之師過大國之郊, 曾無一介之使以存之乎? 敢請其罪.
“우리 군대가 귀국의 교외를 통과하고 있는데, 환영하는 사신 하나 보내지 않으니, 감히 그 죄를 묻겠습니다.
今黃城將下矣, 已, 將移兵而造大國之城下.”
지금 황 땅이 곧 함락되면 그 병력을 몰아 귀국의 성 아래에 이르겠소.”
衛君懼, 束組三百緄, 黃金三百, 以隨使者.
위군은 두려워 선물용 비단 3백 과 황금 3백 을 주어 사신을 따르게 하였다.
止之曰:
이때 남문자南文子가 이를 저지하면서 말하였다.
“是勝黃城, 必不敢來; 不勝, 亦不敢來.
“그들이 황성黃城을 함락시킨다 해도 감히 우리를 쳐들어오지 못하며, 그들이 이기지 못하면 더욱 감히 쳐들어오지 못합니다.
是勝黃城, 則功大名美, 內臨其倫.
그들이 황성을 함락시키고 나면 그 공도 크고 아름다운 명예도 얻게 되어 동료同僚들보다 윗자리에 있게 됩니다.
夫在中者惡臨, 議其事.
〈그러면〉 조정에 있던 다른 사람들이 그들의 뽐냄을 미워하여 그들의 공을 논의할 것입니다.
蒙大名, 挾成功, 坐御以待中之議, 犀首雖愚, 必不爲也.
큰 명예를 입고 공을 끼고 좋은 자리에 앉았다가 남의 논의 대상이 되고 나면 서수가 비록 어리석다 해도 우리를 치는 일은 하지 않을 것입니다.
是不勝黃城, 破心而走, 歸, 恐不免於罪矣. 彼安敢攻衛以重其不勝之罪哉?”
또 황성을 함락시키지 못하면 군의 사기가 떨어져 도망가기에 바쁠 것이며 죄를 면하기 어려울까 염려할 것인데 저들이 어찌 우리 위나라를 쳐서 이기지 못한 죄를 가중시키겠습니까?”
果勝黃城, 帥師而歸, 遂不敢過衛.
과연 서수는 황성을 쳐서 함락시키고 군대를 인솔하여 귀환하면서 감히 위나라 땅으로 지나가지 못하였다.
역주
역주1 犀首 : 본디 魏나라의 官名으로 장군에 해당된다. 여기서는 人名으로 당시 위나라 재상으로 있던 公孫衍. 黃은 宋나라 땅 外黃을 말한다. 지금의 河南省 杞縣 북쪽.
역주2 衛君 : 衛의 悼公. 당시 魏나라의 수도는 濮陽이었다.(417장)
역주3 : 一鎰은 30兩이라 함.
역주4 南文子 : 衛나라의 大夫. 484, 485장 참조.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