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1)

전국책(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장의張儀나라 재상이 되다
張儀相秦, 謂曰:
장의張儀나라 재상이 되어, 나라 소수昭睢에게 말하였다.
“楚無鄢‧郢‧, 有所更得乎?”
“초나라는 한중漢中이 없어졌는데, 다시 되찾을 수 있습니까?”
曰:
소수가 말하였다.
“無有.”
“없습니다.”
曰:
이에 장의가 다시 물었다.
“無, 有所更得乎?”
“초나라에 소과昭過진진陳軫을 잃는다면 그들을 대신할 만한 다른 사람을 얻을 수 있습니까?”
曰:
소수가 말하였다.
“無所更得.”
“더 이상 없소.”
張儀曰:
장의가 말하였다.
“爲儀謂楚王逐昭睢(過)‧陳軫, 請復鄢‧郢‧漢中.”
“나를 위해 초나라 왕께 소과와 진진을 축출해 주면, 청컨대 언‧영‧한중을 회복해 드리겠다고 말씀해 주시오.”
昭睢歸報楚王, 楚王說之.
소수가 귀국하여 초왕楚王에게 보고하자 초왕은 기뻐하였다.
有人請昭睢(過)曰:
어떤 사람이 소과에게 이렇게 청하였다.
“甚矣, 楚王不察於爭名者也.
“초왕께서 쟁명자爭名者에 대해 살피지 않으심이 너무 심합니다.
韓求相而周不聽;
나라가 공사적工師籍을 재상으로 삼으려 하자 나라가 허락하지 않았습니다.
魏求相而周不聽, 何以也?
나라가 기모회綦母恢를 재상으로 삼으려 할 때에도 주나라가 허락하지 않았는데, 왜 그랬겠습니까?
周是列縣畜我也.
주나라는 이들이 자신을 으로 대우했기 때문입니다.
今楚, 萬乘之强國也; 大王, 天下之賢主也.
지금 초나라는 1만 승의 강국이며 또 대왕은 천하에 어진 군주입니다.
今儀曰逐君與陳軫而王聽之,
그런데 지금 장의가 그대와 진진陳軫을 쫓아달라고 하자 임금은 이를 허락하였습니다.
是楚自行不如周, 而儀重於韓‧魏之王也.
이는 초나라가 스스로 주나라만 못하다고 여기면서, 장의를 한나라나 위나라의 임금보다 높게 여기는 것입니다.
且儀之所行, 有功名者秦也, 所欲貴富者魏也.
또 장의의 소행은 공명功名은 진나라에서 얻고 싶어하고, 부귀富貴는 위나라로부터 얻고 싶어합니다.
欲爲攻於魏, 必南伐楚.
그는 위나라를 위해서 전쟁을 일으킬 것이며, 틀림없이 남쪽으로 초나라를 공격할 것입니다.
故攻有道, 外絶其交, 內逐其謀臣.
다른 나라를 공격하는 데는 방법이 있으니, 즉 밖으로는 외교를 단절시키고, 안으로는 모신謀臣들을 축출하는 것입니다.
陳軫, 也, 習於之事, 故逐之, 則楚無謀臣矣.
진진은 중원中原 사람이어서 삼진三晉의 사정에 밝기 때문에 축출시켜 버리면 초나라에는 모신이 없어지게 됩니다.
今君能用楚之衆, 故亦逐之, 則楚衆不用矣. 此所謂內攻之者也,
그대가 지금 초나라 백성을 잘 다스리고 있는데 그 때문에 내쫒아 버린다면 백성을 능히 부리지 못하게 되니, 이것이 소위 안에서 공격한다는 것입니다.
而王不知察.
그런데도 왕은 이를 살피지 못하고 있습니다.
今君何不見臣於王?
그대는 어째서 저를 왕께 알현시키지 않습니까?
請爲王使齊交不絶.
청컨대 왕을 위해 제가 제나라에 가서 외교가 끊어지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齊交不絶, 儀聞之, 其效鄢‧郢‧漢中必緩矣.
제나라와 외교가 단절되지 않고, 이 소식을 장의가 듣게 되면 한중漢中의 일은 늦어지게 될 것입니다.
是昭睢之言不信也, 王必薄之.”
그렇게 되면 왕은 소수昭睢의 말을 믿지 않게 되어, 소수를 중히 여기지 않게 될 것이 틀림없습니다.”
역주
역주1 188. 張儀相秦 : 張儀가 楚 懷王에게 齊나라와 楚나라가 외교를 단절한다면 商‧於 땅 6백 리를 주겠다고 계략을 꾸민 적이 있다. 059장 참조. 이는 그 이전의 사건으로 여겨진다.
역주2 昭睢 : 楚나라 신하로 齊나라와 연합하여 秦나라에 대항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역주3 漢中 : 漢中은 楚나라 서북 지역의 땅인데, 秦나라에게 공략당하였다.(B.C.312)
역주4 昭睢(過) : 鮑彪本에 의거해 睢를 過로 고쳤다. 楚나라의 賢臣인 듯하다.
역주5 陳軫 : 遊說家. 秦 惠王을 섬기다가 張儀의 배척을 받아 초나라로 왔다.
역주6 工陳(師)籍 : 〈東周策〉에는 工師藉로 되어 있다. 韓나라에서 재상으로 삼으려던 周나라 신하.
역주7 綦母恢 : 魏나라에서 재상으로 삼으려던 周나라의 신하. 039‧313‧415장 참조.
역주8 夏人 : 中夏, 즉 中原 사람. 陳軫이 魏나라 출신이어서 한 말. 戰國時代에는 韓‧魏‧趙 지역만을 中國이라 하였으며, 이는 곧 中原의 뜻이다.
역주9 三晉 : 韓‧魏‧趙, 즉 春秋時代 晉나라 지역.

전국책(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