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97. 주보主父가 중산을 치려 하다
主父欲伐中山, 使觀之.
주보主父( 무령왕武寧王)가 중산中山을 치려고 이자李疵를 시켜 정세를 살피고 오도록 하였다.
李疵曰:
이자가 보고하였다.
“可伐也.
“중산을 칠 수 있습니다.
君弗攻, 恐後天下.”
임금께서 지금 차지하지 않으면 천하 다른 제후에게 뒤질까 두렵습니다.”
主父曰:
주보가 물었다.
“何以?”
“왜 그렇소?”
對曰:
이자가 대답하였다.
“中山之君, 所而朝窮閭隘巷之士者,
“중산의 임금은 수레를 타고 가다가 선비를 만나면 덮개를 기울여 놓고 [경개傾蓋] 사귀고, 궁벽한 여항의 선비까지 찾아다니며 방문하고 있습니다.
七十家.”
이렇게 하여 벌써 70여 명의 현인賢人을 얻었다고 합니다.”
主父曰:
이 말에 주보는 의아해서 물었다.
“是賢君也,
“그렇다면 어진 임금이오.
安可伐?”
어찌 그런 나라를 칠 수 있겠소.”
李疵曰:
이자가 말하였다.
“不然.
“그렇지 않습니다.
擧士, 則民務名不存本; 朝賢, 則耕者惰而戰士懦.
선비만 높이 받들면 백성들은 명예만 찾아, 그 근본인 자기 임무를 다하지 않게 되고, 어진 이만 찾아다니면 농사짓는 자가 게을러지고 군대는 나약해집니다.
若此不亡者, 未之有也.”
이렇게 되고도 망하지 않은 나라는 이제껏 없었습니다.”
역주
역주1 : 《史記》 〈趙世家〉에 의하면 趙 武靈王의 재위 전인 B.C.306년에 中山을 공격한 것으로 되어 있어 오히려 趙策에 들어가야 맞는 것으로 보인다.
역주2 李疵 : 趙나라 신하. 당시 중산의 왕은 桓公이었다.
역주3 傾蓋與車 : ‘傾蓋以交’, ‘傾蓋與語’와 같은 성어이다. 수레를 타고 가다가 서로 만나 그 수레 덮개를 비스듬히 기대어 놓고,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이야기하는 사귐을 말한다.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