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1)

전국책(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宜陽之役, 謂秦王曰:
“不拔宜陽, 韓‧楚乘吾弊, 國必危矣!
不如許楚以懽之.
楚懽而不進, 韓必孤, 無奈秦何矣!”
王曰:
“善.”
果使馮章許楚漢中, 而拔宜陽.
楚王以其言責漢中於馮章,
馮章謂秦王曰:
“王遂亡臣, 謂楚王曰:寡人固無地而許楚王.”


의양宜陽의 싸움
의양宜陽 싸움에서 풍장馮章진왕秦王(武王)에게 말하였다.
“의양을 함락시키지 못하면 나라와 나라가 우리의 피폐한 틈을 타게 되어, 틀림없이 나라가 위험해지고 말 것입니다!
그러니 한중漢中 땅을 초나라에 되돌려 주기를 허락하여 초나라의 환심을 사두느니만 못합니다.
그러면 초나라는 기뻐하여 우리를 공격하지 않을 것이며, 나라는 틀림없이 고립되어 우리 진나라를 어쩌지 못할 것입니다!”
왕이 말하였다.
“옳다.”
과연 풍장馮章을 초나라에 보내어 한중漢中 땅을 돌려 줄 것을 허락하였고, 진나라는 의양을 함락시키게 되었다.
그러자 초왕楚王은 약속대로 풍장에게 한중 땅을 달라고 요구하였다.
풍장이 진왕에게 말하였다.
“왕께서는 저를 내쫓았다고 하시고, 인하여 초왕에게 ‘과인은 애초부터 한중 땅을 그대 초나라에 줄 뜻이 없었다’라고 말씀하십시오.”


역주
역주1 065. 宜陽之役 : 이 사건은 064장과 관련 있다.
역주2 馮章 : 秦나라의 신하. 유세객.
역주3 漢中 : 地名. 원래 楚나라 땅이었다. 054장 참조.
역주4 固(因) : 鮑彪本에 의하여 因으로 고쳐 번역하였다.

전국책(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