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1)

전국책(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26. 昌他亡西周之東周
026. 창타昌他서주西周를 도망하여 동주東周로 오다
亡西周, 之東周, 盡輸西周之情於東周.
창타昌他서주西周에서 도망하여 동주東周로 가서는 서주의 정보를 모두 동주에게 털어놓았다.
東周大喜, 西周大怒. 曰:
동주는 크게 기뻐하고 서주는 크게 노하니, 서주의 풍저馮且가 말하였다.
“臣能殺之.”
“제가 그 자를 죽여 버릴 수 있습니다.”
君予金三十斤. 馮且使人操金與書, 間遺昌他,
서주 임금이 그에게 금 30근을 주니, 풍저는 사람을 시켜 금과 편지를 가지고 사잇길로 가서 창타에게 전해주도록 하였다.
書曰:
그 편지에는 이렇게 씌어 있었다.
“告昌他,
“창타에게 고한다.
事可成, 勉成之. 不可成, 亟.
일이 이루어질 만하면 힘써 이루도록 하고, 만약 힘들거든 빨리 도망쳐 되돌아 오라.
事久且泄, 自令身死.”
일은 시간을 끌면 누설되는 법이니, 〈누설되거든〉 스스로 자살하라.”
因使人告東周之曰:
그리고는 한편으로 또 다른 사람을 시켜 동주의 문지기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今夕有姦人當入者矣.”
“오늘 저녁에 간특한 놈이 들어올 것이다.”
候得而獻東周, 東周立殺昌他.
문지기가 그를 잡아 동주 임금에게 바치니, 동주 임금은 창타를 그 자리에서 죽여버렸다.
역주
역주1 昌他 : 西周의 신하. 宮他로도 씀. 042‧362장 참조.
역주2 馮且 : 서주의 신하. 且는 雎의 略字로 보아 ‘저’로 읽는다. 혹 馮雎‧馮旦으로도 쓴다.
역주3 원주] 亡來亡來 : 어떤 本에는 亡來가 한번뿐이다.
역주4 : 정찰의 임무를 맡은 자. 探候. 여기서는 문지기로 풀이하였다.

전국책(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