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趙‧魏攻華陽, 韓謁急於秦.
冠蓋相望, 秦不救.
韓相國謂曰:
“事急,
願公雖疾, 爲一宿之行.”
田苓見穰侯, 穰侯曰:
“韓急乎?
何故使公來?”
田苓對曰:
“未急也.”
穰侯怒曰:
“是何以爲公之王使乎?
冠蓋相望, 告弊邑甚急, 公曰未急, 何也?”
田苓曰:
“彼韓急, 則將變矣.”
穰侯曰:
“公無見王矣,
臣請令發兵救韓.”
八日中, 大敗趙‧魏於華陽之下.


433. 나라와 나라가 화양華陽을 공격하다
나라‧나라가 화양華陽을 공격하자, 나라는 나라에 위급함을 알려 구원을 요청하였다.
그 사신들의 왕래가 끊어지지 않고 이어졌으나 진나라는 구하지 않았다.
한나라 상국이 전령田苓에게 말하였다.
“일이 급하오.
그대가 비록 아픈 몸이지만 다녀와 주시기를 원합니다.”
전령이 진나라에 가서 양후穰侯를 만나자 양후가 말하였다.
“한나라가 그렇게 위급한 상태요?
어찌 당신을 보냈소?”
전령이 대답하였다.
“아직 급하지 않습니다.”
양후는 화를 내며 물었다.
“그렇다면 그대는 무슨 일로 그대 임금의 사신이 되어 왔소?
사신의 관개冠盖가 마주 보일 정도로 몰려와 우리나라에 심히 급하다고 고하는데, 그대는 아직 급하지 않다고 하니 무슨 말이오?”
전령이 말하였다.
“우리 한나라가 급하다면 변하여 다른 나라에 붙어버렸을 것입니다.”
양후가 말하였다.
“그대는 우리 왕까지 만날 필요도 없소.
내가 군대를 일으켜 한나라를 구하겠소.”
그리고는 8일 만에 진나라 군대가 조나라‧위나라의 군대를 화양에서 대패시켰다.


역주
역주1 : 이 사실은 《史記》 〈韓世家〉에도 실려 있으며 華陽之戰(B.C.274년)의 일이다. 내용은 396장과 상당히 흡사하다. 華陽은 고대 華國으로 春秋 때 鄭에 속하였다가 戰國 때 韓의 땅이 되었다. 지금의 河南省 新鄭縣 東南.
역주2 田苓 : 《史記》에는 ‘陳筮’로 되어 있으며 韓의 客卿. 陳과 田은 서로 互稱한다.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