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09. 公叔且殺幾瑟
公叔且殺幾瑟也, 爲謂公叔曰:
“幾瑟之能爲亂也, 內得, 而外得秦‧楚也.
今公殺之, 太子無患, 必輕公.
韓大夫知王之老而太子定, 必陰事之.
秦‧楚若無韓, 必陰事伯嬰.
伯嬰亦幾瑟也.
公不如勿殺.
伯嬰恐, 必保於公.
韓大夫不能必其不入也, 必不敢輔伯嬰以爲亂.
秦‧楚挾幾瑟以塞伯嬰, 伯嬰外無秦‧楚之權, 內無父兄之衆, 必不能爲亂矣.
此便於公.”


409. 공숙公叔이 다시 기슬幾瑟을 죽이려 하다
공숙公叔이 다시 나라에 망명 중인 기슬幾瑟을 죽이려 하니, 송혁宋赫이 공숙에게 말하였다.
“기슬이 그렇게 난리를 일으킬 수 있는 것은 국내에 부형父兄이 있고, 밖으로는 나라와 나라가 있기 때문입니다.
지금 그를 죽이게 되면 태자에게 걱정거리가 없이지고 공연히 귀하만 낮아집니다.
나라의 대부들은 왕이 연로하여 곧 태자가 왕으로 들어설 것으로 보고 몰래 이 태자(백영伯嬰)를 섬기고 있습니다.
진나라‧초나라 〈역시 기슬이 피살되고 나면〉 한나라를 놓치지 않기 위해 몰래 태자 백영을 받들게 될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백영 역시 공에게 기슬처럼 원수 사이가 됩니다.
그러니 기슬을 죽이지 말고 그대로 두느니만 못합니다.
백영이 기슬을 두려워하는 한 공에게 틀림없이 영원히 도움을 받으려 할 것입니다.
한나라 대부들조차 더 이상 기슬을 들어오지 못하게 할 수 없다고 여기면 백영을 부추겨 난리를 피울 수 없을 것입니다.
진나라‧초나라도 역시 기슬을 껴안고 백영을 견제할 것이며, 백영은 밖으로 진나라‧초나라의 배경도 없고, 안으로 지지하는 부형도 없게 되어 제멋대로 하지 못할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공에게 가장 편할 것입니다.”


역주
역주1 宋赫 : 유세객. 策士.
역주2 父兄 : 韓나라 내의 公仲 등 幾瑟지지 세력.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