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1)

전국책(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00. 蘇秦之楚
소진蘇秦나라로 가다
蘇秦之楚, 乃得見乎王.
소진蘇秦나라에 가서 석 달 만에야 왕을 뵐 수 있었다.
談卒, 辭而行. 曰:
이야기가 끝나자 하직하고 떠나려고 하니, 초왕楚王이 말하였다.
“寡人聞先生, 若聞古人.
“과인이 선생의 고명高名을 마치 고대 현인賢人의 이름처럼 들었습니다!
今先生乃不遠千里而臨寡人, 曾不肯留, 願聞其說.”
그런데 지금 선생께서 천 리 길을 멀다 하지 않으시고 과인에게 와 주셨는데 더 머물지 않고 곧 가신다니, 그 이유를 듣고 싶습니다.”
對曰:
소진이 대답하였다.
“楚國之食貴於玉, 薪貴於, 難得見如鬼, 王難得見如天帝.
“초나라의 음식은 보다 귀하고 땔감은 계수나무보다 귀하며, 또 알자謁者 만나기는 귀신 만나기만큼이나 어렵고, 왕을 만나기란 천제天帝 만나기만큼이나 어렵습니다.
今令臣食玉炊桂, 因鬼見帝.”
지금 나로 하여금 이곳에 남아 을 먹고 계수나무를 때며 귀신을 통하여 천제를 뵈라는 말씀이군요.”
王曰:
왕이 말하였다.
“先生就舍,
“선생은 객사客舍로 가 계십시오.
寡人聞命矣.”
과인이 명을 받들겠습니다.”
역주
역주1 三日(月) : 王念孫의 說에 따라 三月로 고쳐 번역하였다.
역주2 楚王 : 威王 혹은 懷王.
역주3 : 肉桂樹. 귀한 나무를 비유함.
역주4 謁者 : 왕과 賓客 사이에 연락을 맡은 신하.

전국책(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