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1)

전국책(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나라 사람이 전병田騈을 만나다
齊人見, 曰:
나라 어떤 사람이 전병田騈을 만나 말하였다.
“聞先生高議, 設爲不宦, 而願爲役.”
“듣자니 선생先生행의行義가 고상하여 벼슬을 하지 않는다고 일컬으면서 차역差役하기를 원한다고 합니다.”
田騈曰:
전변이 말하였다.
“子何聞之?”
“그대는 무슨 소리를 들었습니까?”
對曰:
그가 대답하였다.
“臣聞之鄰人之女.”
“저는 이웃집 여인의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田騈曰:
전변이 말하였다.
“何謂也?”
“무슨 말이오!”
對曰:
그가 대답하였다.
“臣鄰人之女, 設爲不嫁, 行年三十而有七子,
“저의 이웃집 한 여인은 시집을 가지 않는다고 하더니 나이 서른에 아들을 일곱이나 두었습니다.
不嫁則不嫁, 然嫁過畢矣.
시집을 가지는 않았지만 시집간 여자보다 더 지나칩니다.
今先生設爲不宦, 訾養千, 徒百人,
지금 선생께서 벼슬을 하지 않는다고 일컬으면서도 천종千鍾 재산의 공양供養을 받으며 부리는 무리도 1백여 명이나 됩니다.
不宦則然矣, 而富過畢也.”
벼슬을 않겠다면 그에 맞아야지 그 재부財富는 벼슬한 사람보다 많습니다.”
田子辭.
전변은 고맙다고 말하였다.
역주
역주1 155. 齊人見田騈 : 齊 宣王은 궁중에 많은 학자들을 초청하여 토론하기를 좋아하였다. 이들을 흔히 稷下學士라 불렀으며, 田騈은 그 학자 중의 하나였다. 직하학사에 대한 기록은 《史記》 〈田敬仲完世家〉에 자세히 실려 있다.
역주2 田騈 : 齊나라의 處士. 黃老道德術을 배워 稷下學士가 되었다.
역주3 : 고대 量의 단위. 1鍾은 六斛四斗이다.

전국책(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