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228. 腹擊爲室而鉅
爲室而鉅, 言之主.
謂腹子曰:
“何故爲室之鉅也?”
腹擊曰:
“臣羈旅也,
爵高而祿輕, 宮室小而帑不衆.
主雖信臣, 百姓皆曰: ‘國有大事, 擊必不爲用.’
今擊之鉅宮, 將以取信於百姓也.”
主君曰:
“善.”


228. 복격腹擊이 집을 크게 짓다
복격腹擊이 집을 지으면서 규모를 크게 잡자 형감荊敢이 이를 임금에게 알렸다.
〈임금이〉 복격에게 말하였다.
“무슨 까닭으로 집을 그렇게 크게 짓는가?”
복격이 말하였다.
“저는 기려지신羈旅之臣입니다.
작위는 높으나 봉급은 가볍고, 집도 작고 재산도 많지 않습니다.
임금께서 비록 저를 신임한다 해도 백성들은 모두 ‘나라에 큰 일이 생기면 복격은 틀림없이 중용重用되지 않을 것이다.’ 라고 할 것입니다.
지금 제가 집을 크게 짓는 이유는 바로 백성들로부터 믿음을 얻기 위해서입니다.”
주군主君이 말하였다.
“좋소.”


역주
역주1 腹擊 : 趙나라 출신이 아닌 자로서 趙나라에 와서 벼슬하던 羈旅之臣.
역주2 荊敢 : 楚나라 출신으로 역시 趙나라에 벼슬하던 인물.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9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