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2)

전국책(2)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2)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401. 公叔使馮君於秦
401. 공숙公叔풍군馮君나라에 사신으로 보내다
공숙公叔풍군馮君나라에 사신으로 보냈다.
恐留, 敎說秦王曰:
〈그러나 풍군은 자신이 진나라에서〉 붙들릴까 두려워, 양향陽向을 시켜 진왕秦王(소왕昭王)에게 말해 주도록 하였다.
“留馮君以善韓臣非上知也.
“풍군을 붙들어 놓고 나라 신하와 친하겠다는 것은 상등의 지혜는 아닙니다.
主君不如善馮君, 而資之以秦.
임금께서는 오히려 풍군을 잘 대접하여 그를 바탕으로 진나라를 돕도록 일을 하느니만 못합니다.
馮君廣王而不聽公叔, 以,
그러면 풍군은 대왕을 믿고 공숙의 말을 듣지 않고 태자太子와 권력을 다투게 될 것입니다.
則王澤布, 而害於韓矣.”
그렇게 되면 이는 왕이 널리 덕을 베푸는 것이지만 실제로는 한나라에게 해를 입히는 것이 됩니다.”
역주
역주1 公叔, 馮君 : 공숙은 韓나라 相. 馮君은 韓나라 신하인 듯하다.
역주2 陽向 : 유세객인 듯하다.
역주3 與太子爭 : 《史記》 〈韓世家〉에 의하면 太子 伯嬰은 B.C.300년에 죽고 그 이듬해에 太子 咎가 들어선다. 따라서 여기서는 太子 咎와 幾瑟(蟣虱)의 싸움으로 볼 수 있다. 이때 秦나라는 幾瑟을 도왔다.

전국책(2)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