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고전종합DB

戰國策(1)

전국책(1)

출력 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URL 오류신고
전국책(1) 목차 메뉴 열기 메뉴 닫기
017. 나라가 축불祝弗의 말을 듣다
齊聽祝弗, 外周最.
나라가 축불祝弗의 말을 듣고 주최周最를 내쫓아 버렸다.
謂齊王曰:
어떤 사람이 제왕齊王(閔王)에게 말하였다.
“逐周最, 聽祝弗, 相呂禮者, 欲深取秦也.
“주최를 쫓아내고, 축불의 말을 듣고, 여례呂禮를 재상으로 삼은 것은 나라의 깊은 환심을 사기 위해서겠지요.
秦得天下, 則伐齊深矣.
그러나 나라가 천하를 얻고 나면 제나라를 깊숙히 쳐들어 올 것입니다.
夫齊合, 則趙恐伐, 故急兵以示秦.
무릇 나라가 〈나라와〉 연합하면 나라는 공격을 받을까 두려워 급히 군대를 일으켜 〈나라를 공격하여〉 진나라에게 위세威勢를 보일 것입니다.
秦以趙攻, 與之齊伐趙, 其實同理 .
그러면 진나라는 조나라가 공격한 것을 이유로 제나라와 연합하여 조나라를 치게 되지만 이는 사실 같은 이치여서 제나라는 안정을 얻을 수가 없을 것입니다.
故用祝弗, 卽也.”
따라서 축불을 등용하는 것은 곧 천하가 진나라로 귀속되는 이치입니다.
역주
역주1 齊聽祝弗 : 이 장의 사실은 016장의 異傳이 아닌가 여겨진다. 한편 대본의 姚宏의 註에 “劉敞本에는 齊자에서 장을 나누어 시작하였다.[劉本題起齊字]”라고 하였다.
역주2 必不處矣 : “반드시 안정될 때가 없다.”라는 뜻. 혹은 “秦나라가 전혀 도와 주지 않을 것이다.”라는 뜻으로도 새긴다.
역주3 天下之理 : 吳師道는 “천하가 장차 모두 秦나라에 귀속될 것이라는 말이다.[言天下必將歸秦]”라고 하였다.

전국책(1) 책은 2019.04.23에 최종 수정되었습니다.
(우)03140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7길 52 낙원빌딩 411호

TEL: 02-762-8401 / FAX: 02-747-0083

Copyright (c) 2018 By 전통문화연구회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교육부 고전문헌국역지원사업 지원으로 구축되었습니다.